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5245 0962017091340315245 06 0602001 5.17.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살림남2' 송재희·민우혁, 오로지 아내 생각 뿐인 '1등 신랑'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송재희 민우혁이 오로지 아내만 생각하는 배려 깊은 마음씨로 훈훈함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송재희 지소연, 민우혁 이세미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송재희 지소연 부부는 결혼 전 처음으로 시댁을 방문했다. 긴장 속에 발걸음을 향하던 중 송재희는 "밥을 먹고 가자"고 지소연에게 제안했다. 어머니의 음식이 입에 맞지 않아 밖에서 먹고 가자는 것.


두 사람은 밥을 먹고 시댁을 찾았다. 이를 전혀 모르는 시어머니는 지소연의 첫 방문에 다양한 음식을 준비해놓았고, 두 사람은 강제로 두 끼의 저녁을 먹게 됐다. 그럼에도 지소연은 시어머니를 안아드리고, 맛있게 먹는 모습으로 100점 짜리 며느리 다운 모습을 보였다.


그런 지소연을 위해 송재희는 소화제를 직접 준비했다. 사소한 것까지 배려하는 모습에 지소연은 활짝 미소지었다. 송재희와 지소연은 서로를 끌어안으며 시댁 첫 방문을 무사히 넘겼다.


스포츠서울

뮤지컬 '벤허'에 출연 중인 민우혁은 살림하던 모습과는 정반대의 매력적인 모습으로 등장해 훈훈함을 안겼다. 공연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그때, 묘령의 여성이 집에 앉아 있었다.


그는 그룹 에이트 출신 보컬 주희였다. 주희는 민주혁 어머니와 친분이 두텁다면서 "민우혁과 이세미 관계의 산증인"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민우혁과 아버님은 주희와 이세미를 위해 직접 장을 보며 저녁을 준비했다.


이후 이세미의 직량 동료들까지 몰려들면서 집안은 시끌벅적해졌다. 이날도 민우혁의 요리 솜씨는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즉석에서 숙주볶음을 했고, 아버님은 해신탕으로 보조를 맞췄다.


이를 맛본 슬기는 "민우혁은 사기 캐릭터다"라면서 남편으로서 100점 짜리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세미도 민우혁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며 끌어안았다. 두 사람의 훈훈한 배려가 돋보인 한주다.


한편, 김승현네 가족은 아버지, 어머니를 모시고 경주를 찾았다. 그는 경주 여행을 주도하며 부모님의 흐뭇한 미소를 보고는 뿌듯해했다.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