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4888 0032017091340314888 01 0101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현대기아차, 美서만 리콜 가이드" vs "한국서도 제출"(종합3보)

글자크기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용진, 대정부질문서 "국내 소비자만 차별" 주장

車업계 "두 나라 매뉴얼 같아…국토부 산하 KATRI에 전달" 반론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현대기아차가 지난 4월 세타2엔진 리콜을 하면서 미국에서만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국내 소비자와 미국 소비자를 차별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앞서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런 의혹을 제기하면서 "국토교통부는 이런 차별을 알면서도 묵인한 정황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토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2015년 47만대, 올해 130만대 등 두 차례에 걸쳐 세타2엔진 리콜 계획을 발표했고, 이때마다 상세한 매뉴얼을 제작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매뉴얼에는 점검 결과 및 서비스 절차가 사진과 함께 상세하게 기술돼 있으며, 미국 소비자들은 도로교통안전국 홈페이지에서 이 매뉴얼을 볼 수 있다고 박 의원은 덧붙였다.

박 의원은 "반면 우리 국토부는 현대차로부터 제출받은 것은 '세타2 GDI엔진 시정조치 점검 방법'이라는 1장짜리 문건이 전부였다. 특히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는 자료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실제 대정부질문에서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향해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는 10장 가까이 되는 매뉴얼을 제공했음에도, 국토부가 현대차로부터 받은 리콜 관련 서류는 단 한 장"이라며 "한국 소비자는 '호갱'이라는 말도 나온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장관은 "리콜 문제에 대해 국토부가 만족할만한 대처를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새 정부가 출범한 만큼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동차업계에서는 박 의원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반론이 나왔다.

현대·기아차에 확인한 결과, 박 의원이 이날 '한·미 소비자 차별'의 근거로 제시한 가이드 매뉴얼은 현대·기아차가 세타2 엔진 리콜과 관련해 정비사들에게 제공한 정비 매뉴얼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이는 미국에서는 딜러들에게, 한국에서는 현대차 '블루핸즈'와 기아차 오토큐에 전달됐으며 매뉴얼의 내용은 두 나라에서 모두 같았다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설명이다.

특히 해당 매뉴얼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과 한국 국토부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박 의원은 "미국에서는 리콜할 때마다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고 국내에서는 전무했다"고 주장했지만, 이에 대해 현대·기아차는 "체계적 리콜을 위해 리콜 사안마다 정비 매뉴얼을 작성, 각국 정비 부분(파트)들에 전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 측은 "미국에서는 2015년 리콜 실시와 동시에 매뉴얼을 제출한 것과 달리, 한국에서는 리콜실시 이후 교통안전공단의 요구를 받고서 지난 5월 26일에야 매뉴얼을 제출했다. 그것도 KATRI의 적정성 검사를 위한 자료요구를 받고서 어쩔 수 없이 제출한 것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마치 처음부터 매뉴얼을 제출한 것처럼 해명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과 달리 한국에서는 소비자가 이 매뉴얼을 접할 수 없는 것이 문제인데, 이를 두고 차별이 없었다는 주장은 납득할 수 없다"며 "미국에서는 주무부서에 자료를 풍부하게 제출해 놓고, 국내 주무부서에는 한 장짜리 요약본을 제출한 것 역시 차별"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현대·기아차 측은 매뉴얼의 홈페이지 공개 문제에 대해 "해당 매뉴얼은 정비를 위한 것이지 일반 고객들을 위한 정보가 담긴 매뉴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1장짜리 요약본과 함께 10장짜리 매뉴얼도 함께 제출한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