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4712 0372017091340314712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무궁화 꽃이' 이창욱, 박해미에게 본격적인 경고 시작했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전보라 기자] 이창욱이 박해미에게 경고를 날렸다.

13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연출 고영탁/극본 염일호, 이해정)에서는 허성희(박해미 분)에게 경고를 날리는 진도현(이창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도현과 무궁화(임수향 분)가 함께 있는 장면을 본 차태진(도지한 분)은 왜 계속 그 인간이랑 함께 있는 거냐며 화를 냈다. 이에 무궁화는 힘든 속내를 드러내며 "결혼이든 재혼이든 그 사람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우린 서로 좋아하고 함께하기로 했지만 아직 그만큼은 아닌가봐요"라고 말했다.

진보라(남보라 분)는 무수혁(이은형 분)을 찾아가 자신의 건강검진 결과표로 건강함을 어필하며 결혼하자고 말했다. 하지만 무수혁은 진보라를 매몰차게 거절했다. 이에 진보라는 눈물을 흘리며 무수혁에게 이별을 고했다.

노연실(서우림 분)은 차희진(이자영 분)과 허성희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허성희는 뻔뻔한 태도로 노연실에게 인사를 했다. 허성희는 "이제라도 애들을 돌봐줘야 할 것 같다"며 딸이 이사할 것이라고 말했고, 노연실은 배신감에 치를 떨었다.

이후 차태진의 집에는 냉랭한 기류가 흘렀다. 노연실은 차태진에게 다른 여자를 만나라고 말했고, 차태진은 무궁화와 계속 만나겠다며 거절했다.

진보라를 매몰차게 거절한 무수혁은 홀로 술잔을 기울였다. 그때 무궁화가 포장마차를 찾았고, 차상철(전인택 분)이 자신에게 찾아와 차태진과 헤어지라고 말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두 사람은 엇갈리는 사랑에 괴로워했다.

다음날 진보라는 출국을 위해 공항으로 떠났고, 진도현은 허성희에게 경고를 하기 위해 본격적인 준비를 시작했다. 바로 허성희의 친딸 차희진의 치킨집에 조직폭력배들을 보내 행패를 부리게 한 것. 이를 알게된 차태진은 누나의 치킨집으로 달려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