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1056 0352017091340311056 02 0213001 5.17.5-RELEASE 35 한겨레 0

60억원대 판돈 걸고 도박 빠진 조폭과 주부들

글자크기
[한겨레] 가정집·펜션 전전…조폭·주부 31명 검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가정집이나 사무실 등에 도박판을 차려놓고 60억원대 도박판을 벌인 혐의(도박장소 개설 등)로 수원지역 조직폭력배 ㄱ(41)씨 등 6명을 구속하고, 상습도박 등의 혐의로 가정주부 ㄴ(53·여)씨 등 2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월1일부터 같은 달 19일까지 수원과 화성에서 가정집, 사무실, 식당, 펜션 등에 도박장을 개설한 뒤, 11차례에 걸쳐 모두 60억원대 판돈을 걸고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ㄱ씨 등 7명은 이 기간에 지인의 가정집 등을 임대한 뒤 관리자인 ‘하우스장’, 화투패를 섞고 돌리는 ‘딜러’, 도박 자금을 빌려주는 ‘꽁지’, 커피 등을 심부름하는 ‘박카스’, 망을 보는 ‘문방’ 등으로 역할을 나눠 도박장을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ㄱ씨 등은 평소 알고 있던 도박꾼들을 통해 또 다른 도박꾼들을 모아 한 번에 20여명이 참여하는 도박판을 열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은 단속을 피하려고 도박장소에서 2∼3㎞ 떨어진 곳에 도박꾼들을 1차 집결시킨 뒤 도박장으로 이동시키는 방식도 동원했다. 도박장 이용요금으로 시간당 10만원씩을 뜯어 모두 1억여원을 챙기기도 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붙잡힌 이들 중 16명은 가정주부였으며, 일부는 수천만원의 빚을 지고 가정이 파탄에 이른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