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0500 0512017091340310500 05 0507001 5.17.8-RELEASE 51 뉴스1 0

양상문 감독 "선수단 철수, LG·롯데팬들께 죄송"

글자크기
뉴스1

지난 6월30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4회초 무사 상황에서 KIA 버나디나가 LG 소사를 상대로 3루타를 친 후 LG 양상문 감독이 주심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DB©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양상문 LG 트윈스 감독이 전날 있었던 선수단 철수와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양 감독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를 앞두고 "제일 좋아하는 LG 트윈스, 롯데 자이언츠 팬들 앞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드린 점은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 감독의 사과는 12일 경기 중 발생한 상황과 관련한 것이다. 양 감독은 3회말 공격을 앞두고 김병주 심판과 언쟁을 벌이다 타석에 들어설 준비를 하던 유강남을 비롯해 1루, 3루 코치를 덕아웃으로 불러들였다. 이후 경기는 약 4분 간 중단됐다.

심판 측은 강상수 투수코치가 흔들리던 헨리 소사를 다독이기 위해 마운드에 오른 과정에서 김병주 심판에게 반말을 한 것이 사건의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LG 구단 측은 강 코치가 반말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결국 작은 해프닝으로 마무리됐지만 양 감독과 김 심판의 충돌은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다. 경기는 롯데의 2-1 승리로 끝났다.

하루가 지난 뒤 양 감독은 "예민해져 있었던 것 같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 뒤 "(오해에서 비롯돼) 크게 논란이 될 일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 감독은 "우리는 (남은 경기가 많아) 선발 투수들을 정상적으로 돌려야 한다"며 "선발 투수들이 앞으로 2주 동안만 지금처럼 잘 해준다면 괜찮을 것 같다. 타선이야 그 중에 언제든 터질 수 있다"고 선발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doctorj@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