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9017 0092017091340309017 01 0101001 5.17.5-RELEASE 9 뉴시스 0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정직성·자질 부족"

글자크기
뉴시스

박성진 후보자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뉴시스

박성진 후보자,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서울=뉴시스】김훈기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는 13일 오후 3시 여의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정직성과 자질이 부족하다며 '부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전체회의는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민주당 청문의원 전원이 보고서 채택 직전 퇴장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여당에서조차 박성진 장관후보자에게 말미를 두 번이나 준 것 같다. 자진사퇴 여부를 결정했으면 좋겠다는식으로 했는데 결국 이렇게 부적격 보고서가 채택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청문 과정에서 상임위에서 부적격이 결정이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 하니까 본인이 사퇴를 하겠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아는데 한 번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윤한홍 의원은 "박성진 후보자는 자질과 업무능력에 있어 못 미친다는 점이 강조되겠지만 역사관, 신앙을 가지고 문제 삼았던 것은 아니다"라며 "그런 부분에서 본인의 소신과 다른 의견을 계속 말 바꾸기를 통해 합리화하기 위해 거짓말한 것 같다. 후보자 정직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청문 과정에서 여러 번 지적했다"며 '부적격' 이유가 신앙이나 역사관이 아닌 정직성, 말 바꾸기가 문제였다고 밝혔다.

위원장인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은 청문보고서 내용에 대해 "(박성진)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 역량을 중심으로 경과보고서가 (기재)돼있다"며 "특히 부적격으로 판단한 근거가 종교관 이런 문제가 아니라 서로 양립할 수 없는 의견을 동시에 인정한다거나, 전에 했던 부분을 뒤바꾸면서 일관성이 없고 또 정직성이 없는 부분에 대해 여러 위원들이 지적한 내용을 중심으로 서술 돼있다"고 설명했다.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청문보고서 상정 직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인사권은 존중돼야 한다. 청문회 시작 전에 후보자의 적격 부적격을 사전에 전제하고 시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번 청문과정에서 다소 유감스런 부분 있지만 오늘 원만히 처리되지 못한 것은 여당 간사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산자위는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연기하면서 박성진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거나 청와대가 임명을 철회할 수 있도록 시간을 줬다. 하지만 박 후보자나 청와대에서 별 다른 변화가 없자 당초 합의대로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한 것이다.

장병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자위 여야 간사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까지 (박 후보자 문제가) 마무리 되지 않으면 부적격 의견으로 처리하는데 동참을 하겠다"는 민주당의 입장을 전했다.

당초 야3당은 전날까지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라는 의견 일치를 본 반면, 민주당은 정확한 입장을 정리하지 못해 보고서 채택이 오늘로 연기됐었다. 그러다 민주당이 야3당의 '부적격' 방침에 동의함에 따라 이날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것이다.

bom@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