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8546 0032017091340308546 01 0101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20378327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 때 물적·인적 피해 내주 인권위 제소"

글자크기

내달 국가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부상자 100명·차량파손 9천만원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은 13일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 때 인적·물적 피해에 대해 다음 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고 다음 달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소성리 마을회관 앞
(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2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 사드배치 반대 집회 중 주민과 경찰과 충돌하면서 부서진 천막 등 시설물이 쌓여있다. 2017.9.12 psykims@yna.co.kr



사드철회성주초전투쟁위원회,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시민단체는 이날 오후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사대 추가배치 때 부상자는 100여명, 차량 31대 파손 피해액은 9천여만원, 천막 파손 피해액은 수백만원에 이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단체는 "부상자는 앰뷸런스로 이송 후 병원 치료 40명, 현장서 의사 진료 40명, 소성리보건지소에서 응급의료팀 치료 30명 등이고 이 중 일부는 중복이어서 모두 100명으로 잠정집계됐다"고 했다.

인적·물적 피해를 정리한 뒤 내주에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고 다음 달에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등 150여명은 이날 오후 마을회관 앞에서 수요집회를 열고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으로 많은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이 다쳤다"며 문재인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편 시민단체 중 성주초전투쟁위원회는 성주군내 다른 지역 회원들을 추가로 모아 이번 주 안에 성주주민대책위원회로 확대 개편한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