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6062 0182017091340306062 03 0306001 5.17.8-RELEASE 18 매일경제 38619430

8.2부동산 대책, 경매시장에도 영향 미쳤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료제공 = 지지옥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2부동산 대책영향으로 서울 주거시설을 중심으로 경매 주요 지표들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법원 휴가철 등으로 진행건수는 올 들어 다섯 번째 역대 최저치를 갱신했다.

13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8월 전국 법원경매는 8226건이 진행돼 3336건이 낙찰됐다. 진행건수는 전월대비 486건 줄어들며 2월, 3월, 4월, 6월에 이어 올해 다섯번째 역대(2001년 1월) 최저치를 갱신했다.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낙찰률(진행건수/낙찰건수)도 40.6%로 전월대비 2.3%p 감소하며 낙찰건수도 역대 최저치에 그쳤다.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3.9%로 전월대비 1.3% 하락했다. 대책의 직접 영향권에 있던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6.4%포인트 떨어져 90.3%를 기록했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6.0%포인트 이상 빠진 경우는 2008년 7~8월 세계금융위기때와 2003년 11월 노무현 정부의 10.29대책 발표 이후 처음이다.

6개구가 조정지역에 들어간 부산지역의 낙찰가율도 전월대비 4.7%포인트 감소하며 92.4%에 그쳤다. 주거시설의 하락은 토지 낙찰가율에도 영향을 미쳤으며 전월 8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토지 경매도 5%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반면 업무상업시설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고감정가 물건들의 고가 낙찰이 이어지며 낙찰가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인천 업무상업시설은 통계작성(2001년 1월) 이후 처음으로 90% 이상을 기록했다.

8월 전국 평균응찰자수는 3.9명으로 전월대비 0.3명 줄었다. 지난 1월 3.9명에 이어 7개월 만에 최저치다. 8.2 부동산 대책의 직격탄을 맞은 서울 주거시설 평균응찰자수는 전월 7.7명에서 3.7명이 감소하면서 4.0명에 그쳤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주거시장을 중심으로 대책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평균응찰자수가 큰 폭으로 감소한 달이었다"며 "물건감소라는 악재가 상존하는 가운데 대출규제와 금리상승, 부동산 경기 하락 등 투자 여건이 부정적으로 변화하면서 하반기 경매시장에서는 본격적인 낙찰가율 조정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8월 법원경매 최고가 낙찰 물건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파고다 호텔 건물이다. 지난 3월 501억원에 낙찰된바 있으나 대금미납으로 재경매에 나와 삼라마이다스그룹 계열사인 산본역사에 감정가의 83%인 437억7742만원에 낙찰됐다.

같은달 전국 최다 응찰자 물건은 경기 파주시 와동동 205 운정2차동문 상가동 1층 103호 물건으로 첫 경매에서 82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83%인 4억2271만원에 낙찰됐다. 파주 운정신도시내 아파트 상가 1층으로 토지 23.1㎡, 건물 24.9㎡ 규모의 소규모 상가로 현재 부동산공인중개업소 사무실이 운영 중인 물건이다. 현재 신고된 임차인이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 150만원을 납부하고 있어 대출을 포함한 투자의 경우 4%대 수익이 가능하며 본인이 직접 중개업소를 운영할 경우 권리금이 없다는 점 등이 경쟁률과 낙찰가율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