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4839 0142017091340304839 02 0201001 5.17.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9862443

울산t시민사회단체 MBC,KBS 총파업 지지

글자크기
김장겸, 고대영 등 공영방송사 사장은 즉각 사퇴요구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사회시민단체 등은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KBS, MBC 언론 노동자 총파업지지 기자회견을 갖고 김장겸, 고대영 등 공영방송사 사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언론노조협의회, 울산노동시민단체는 13일 오후 1시 30분 울산시청 앞에서 언론 적폐 청산과 공영방송 복원을 주장하며 KBS, MBC 언론 노동자 총파업지지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언론노조 MBC본부 울산지부, 언론노조 KBS본부부울지부, KBS노동조합울산지부, 시민사회단체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KBS, MBC 언론 노동자 총파업이 오늘로 10일차를 맞고 있다”며 “언론의 정상화가 곧 대한민국의 정상화이며 언론을 국민의 품으로 돌리기 위한 언론 노동자들의 힘찬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대 공영방송 경영진의 경영 능력은 상실된 만큼 결자해지 차원에서 김장겸, 고대영 등 공영방송사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노관석 언론노조 MBC본부 울산지부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회사탄압에 비보도국 기자 업무중단 돌입으로 서울로 기사 송고를 거부하는 등 서울 포함 전국 18개 지부 조합원 2000명이 예외 없이 한 뜻으로 파업에 동참하고 있다”며 ‘언론노조 MBC본부도 지역 주요사거리에서 아침 출근시간 피케팅을 하는 등 최선을 다해 공정방송 회복과 지역방송 되살리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KBS노동조합 울산지부 박영하 기자는 “공영방송의 주인은 국민이며 자본도 권력도 될 수 없다”며 “빼앗긴 공영방송을 국민에게 되돌려 놓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밝히고 시민들의 많은 지지를 당부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