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1103 0242017091340301103 01 0101001 5.17.7-RELEASE 24 이데일리 0

대전서도 김정은 평양 아지트 정밀 타격… 공군 타우러스 미사일 첫 실사격

글자크기

F-15K 전투기, 서해 상공서 타우러스 발사

약 400km 비행 후 표적 정확히 명중

北 핵심시설, 원거리서 정밀타격 능력 과시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 등 핵심시설을 원거리에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공군의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가 첫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공군과 방위사업청은 “12일 F-15K 전투기가 서해 상공에서 타우러스 미사일을 발사했다”면서 “미사일은 약 400km를 자체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지점인 직도사격장의 표적을 정확하게 명중함으로써 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능력을 과시했다”고 밝혔다. 타우러스의 최대 사거리는 500km다. 사격장 주변 환경과 안전을 고려해 비행거리를 400km로 설정했다는게 공군 측 설명이다.

이날 타우러스 미사일은 적의 가상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해야 하는 상황에서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의 체계통합과 안전 분리 확인 등 타우러스 운용능력을 최종 검증하기 위한 것이다. 공군은 민간어선 등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보장구역을 설정하고 해양경찰 및 해군과 협조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 영역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다. 대전 상공의 F-15K 전투기에서 발사해도 평양의 북한 지도부 핵심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이에 따라 항공기와 조종사의 생존성을 한층 높일 수 있다.

또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는다. 군용 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철근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을 자랑한다. 이 때문에 선제타격 작전인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전력으로 꼽힌다.

이날 실사격 비행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이현우 중령(공사 49기)은 “이번 실사격을 통해 타우러스의 성능을 확인했다”면서 “우리 공군은 적이 도발하면 뛰어난 정밀타격능력으로 즉각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타우러스 도입 사업을 주관한 방위사업청 이상문 유도무기사업부장은 “이번 실사격을 통해 타우러스의 우수한 성능이 입증되었다”라며, “現 안보상황을 고려해 타우러스를 조기 전력화함으로써 우리 공군의 전력증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