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0823 0512017091340300823 01 0106001 5.17.8-RELEASE 51 뉴스1 0

北 전역 타격·벙커 폭격 '타우러스'…첫 실사격 성공

글자크기

400km 자체항법으로 비행, 직도사격장 표적 명중

뉴스1

공대지 순항미사일 타우러스 비행 모습(공군제공)©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북한 전역 타격이 가능하며 레이더를 피해 은밀하게 침투해 지하벙커 폭격이 가능한 공대지 미사일 타우러스의 최초 실사격이 이뤄졌다.

공군과 방사청은 13일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타우러스의 최초 실사격을 지난 12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밝혔다.

F-15K 전투기는 전날 서해 상공에서 타우러스 미사일을 발사했다.

미사일은 약 400km를 자체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지점인 직도사격장의 표적을 정확하게 명중함으로써 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능력은 물론 적의 핵심시설과 전략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타격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특히 타우러스 미사일은 적의 가상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해야하는 상황에서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한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
최대 사거리가 500km에 달하는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 영역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어 항공기와 조종사의 생존 확률을 한층 높일 수 있다.

또한 스텔스 기술이 적용되어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는 것은 물론 군용 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으며 철근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진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전력이다.
1발에 20여억원에 달하는 공대지 미사일의 실사격 결정은 북한의 6차핵실험과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우리 군 자체적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보인다.
playingjo@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