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00806 0512017091340300806 01 0106001 5.17.7-RELEASE 51 뉴스1 0

한국형 3축체계 핵심전력 '타우러스'…정밀·은밀 순항미사일

글자크기
뉴스1

타우러스 목표물 명중 사진(공군제공)©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저고도로 침투해 북한 방공망을 무력화하면서 지하벙커 폭격이 가능한 우리 공군의 공대지 순항미사일 타우러스의 최초 실사격이 성공했다.

타우러스는 보유한 여러 특성으로 한국형 3축체계(Kill Chain·KMPR·KAMD)의 2축인 선제타격과 대량응징보복을 담당할 핵심 전력을 분류된다.

타우러스의 첫번째 장점은 500여㎞의 긴 사거리로 우리 공군 전투기가 한반도 후방 지역에서 미사일을 발사해도 북한 전역이 사정권에 들어온다. 전투기 조종사의 안전도 높아진다.

요격이 어렵다는 장점도 있다. 발사된 미사일 비행경로가 지속적으로 레이더에 포착돼야 요격이 가능하나 타우러스는 저고도 침투가 가능하다.

고도 30~40m 유지하며 지형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반응할 수 있다. 소위 '산을 타고 넘어간다'는 표현이 가능할 정도로 타우러스는 지형의 높낮이에 맞춰 비행하면서 설정된 고도를 유지할 수 있다.

통상 하늘을 향해 설치된 방공 레이더가 타우러스를 포착하지 못하는 이유다.

철근 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폭발력도 타우러스의 장점이다. 타우러스는 폭발력을 증가하기 위해 목표물 도달 전에 수평 비행에서 수직비행으로 전환, 미사일을 목표물에 직각으로 내려 꽂는다.

북한 지휘부 타격과 방공시설 파괴가 가능해 북한군 전력에 지대한 손실을 입힐 수 있다.

타우러스의 정밀함은 폭발력을 배가한다. 타우러스는 군용 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3m 이내를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사전에 입력된 목표물 사진을 미사일 탄두부에 달린 카메라가 비교하며 타격하기 직전까지 위치 조정을 하기 때문에 정밀 타격이 가능하다.

타우러스는 길이 5.1m, 폭 1.0m로 1발의 무게는 약 1400㎏이다. 우리 공군 전투기 F-15K에 2발 장착이 가능하다.

1발당 20여억원으로 알려졌으며 공군은 올해까지 170발 도입을 목표로 현재 100여발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까지 추가로 90여발을 도입할 예정이다.
playingjo@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