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297957 0032017091340297957 02 0201001 5.17.4-RELEASE 3 연합뉴스 0

김포서 신석기시대 주거지 9곳 발견…김포 지역 최대

글자크기
연합뉴스

신석기시대 주거지 발굴 조사 지역
[경기도 김포시청 제공=연합뉴스]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경기도 김포에서 신석기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주거 유적이 대거 발견됐다.

김포시는 대곶면 신안리 일대에서 신석기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수혈(竪穴·아래로 판 구멍)주거지 9곳이 발견됐다고 13일 밝혔다.

주거지 안에서는 당시 생활상을 알 수 있는 빗살무늬토기가 출토됐다. 불에 탄 '목탄'과 불에 탄 뒤 흙에 남은 흔적인 '소결흔'도 확인됐다.

고려∼조선 시대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주거지 1곳과 조성 시기를 알 수 없는 수혈주거지 2곳도 함께 발굴됐다.

이들 유적은 구릉 아랫부분에 있어 선사시대 사람들이 주거하기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주거지들이 발견된 남측 구릉 일대는 일제강점기 이전부터 논으로 쓰여 상당수의 유적이 이미 사라졌을 것으로 김포시는 추정했다.

이번 신석기시대 유적은 2014년부터 추진된 '덕포진 본진 유적 학술·지표조사'를 통해 발견됐다.

시는 사적 제292호인 덕포진 본진 주변의 매장 문화재를 조사하던 중 조선 시대 자기와 도기류가 발견되자 다른 유적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표본조사를 하다가 이 주거지들을 발굴했다.

시는 문화재청으로부터 긴급발굴조사 명목의 국비 5천만원을 확보해 올해 안에 정밀 발굴조사를 할 계획이다.

김포시 관계자는 "김포 지역에서 이번처럼 많은 신석기시대 주거지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며 "한강 유역의 신석기시대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쓰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