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296919 0032017091340296919 03 0307001 5.17.8-RELEASE 3 연합뉴스 34506675

"직장인 올해 추석 경비 평균 48만원"…연휴 길어져 20%↑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올해 추석 연휴가 열흘로 길어지면서 직장인들은 올해 추석 경비가 작년보다 20%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6∼11일 미·기혼 직장인 1천349명을 상대로 추석 상여금과 예상 추석 경비를 묻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올해 추석연휴 직장인들이 쓸 것으로 예상한 경비는 평균 48만4천원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의 40만3천원보다 20% 가량 증가한 금액이다.

특히 기혼 직장인에서 경비 증가가 두드러졌다.

기혼 직장인들은 올해 추석 예상경비로 지난해의 42만9천원보다 약 50% 높은 64만1천원을 예상했다.

미혼 직장인의 경우 지난해의 36만원보다 2만2천원 늘어난 38만2천원을 쓸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대 열흘에 이르는 전례 없이 긴 황금연휴로 인해 여행 등 여가를 계획할 수 있는 점 등이 반영된 탓"이라고 분석했다.

직장인들은 추석 경비 중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복수응답)으로 부모와 친지 용돈(64.1%)을 꼽았다.

이어 부모님과 친지 선물(39.3%), 귀성 교통비(25.3%), 차례 상차림 비용(18.0%), 여행·여가 비용(16.2%), 추석빔 등 품위유지 비용(6.7%)이 부담스러운 항목으로 지목됐다.

전체 예상 추석 경비는 증가했지만 부모 용돈 액수는 큰 변함이 없었다. 지난해에는 평균 21만2천원을 지출했지만 올해는 평균 21만7천원으로 5천원 늘었다.

한편 올 추석 상여금 지급 여부에 대해서는 33.6%의 직장인만 '그렇다'고 답했다. 46.7%의 직장인은 '상여금 대신 추석 선물이 지급된다'고 답했고, 19.7%는 '아무것도 지급되지 않는다'고 했다.

연합뉴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