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295700 0182017091340295700 03 0306001 5.17.5-RELEASE 18 매일경제 35376345

주택 수요자 40% "분양가상한제, 아파트값 급등에 영향준다"

글자크기
주택 수요자 10명 중 4명은 '분양가상한제가 아파트 가격 급등세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닥터아파트가 만 20세 이상 자사 회원 1206명을 대상으로 지난 4~10일 실시한 '8·2대책 이후 분양시장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8.2대책 이후 분양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바뀔 것'이라는 긍정적인 응답자가 29.1%로 가장 많았다. 반면 '수도권 분양시장이 로또시장(투기시장)이 될 것'(20.9%), '비조정대상지역에 청약이 몰리는 풍선효과가 발생할 것'(20.2%)이라고 답한 부정적인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의 문제점으로는 '시세차익이 확대되면서 향후 아파트 갑시 급등할 것'(42.5%), '건설사의 민간택지 아파트 공급물량 감소'(15.7%), '재개발 재건축 등 정비사업의 사업성 악화로 아파트 공급물량 감소'(14.9%) 순으로 집계됐다.

매일경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에 따른 문제점은? [자료제공: 닥터아파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2대책의 청약제도 중 '조정대상지역 청약1순위 자격요건 강화'는 동의(27.6%)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이어 '조정대상지역 및 투기과열지구 가점제 확대'(18.7%),' 분양가상한제 확대'(17.9%) 순으로 지지했다. 반면 가장 반대하는 청약제도로는 '조정대상지역 중도금 대출규제'(세대당 대출건수 1건 및 투기지역 추가 중도금 대출금지)라는 응답(44.8%)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조정대상 지역 및 투가과열지구 가점제 확대'(13.4%), '조정대상지역 청약1순위 자격요건 강화'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가 각각 11.2%로 나타났다.

아울러 8.2대책 이후 주택청약을 하는 이유로는 '새 아파트로 갈아타기 위한 교체수요'(38.1%)와 '내집마련'(31.3%) 등 실수요가 69.4%를 차지한 데 비해 '당첨후 분양권 전매'(9.7%), '입주후 매도'(8.9%), '입주후 전월세 준뒤 매도'(6.7%) 등 투자용이라는 응답은 25.3%에 그쳤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