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294111 0032017091340294111 01 0109001 5.17.4-RELEASE 3 연합뉴스 0

청년취업 최악수준…8월 취업자도 21.2만명↑, 4년반만에 최저(종합)

글자크기

청년실업률 1999년 이후 최고…체감실업률 2년 만에 최악

"비가 많이 와서 일용직 증가폭 크게 둔화 탓"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김수현 기자 = 건설업 일용직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하면서 8월 취업자 수가 7개월 만에 다시 20만 명대로 고꾸라졌다.

15∼29세 청년실업률은 8월 기준으로 외환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1999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고 체감실업률도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674만 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 2천 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013년 2월 20만 1천 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취업자 수는 올해 2월 37만 1천 명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30만 명을 웃돌다가 지난달 다시 20만 명대로 떨어졌다.

취업자 수는 도매 및 소매업이 증가로 전환했지만 건설업·교육서비스업·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에서 부진하면서 전체 증가폭이 둔화됐다.

건설업 취업자 수는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올해 2월 14만5천명 늘어난 이후 6개월 연속 10만명 이상 증가를 이어오다가 7개월 만에 증가 폭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사대상 주간에 거의 매일 비가 와서 일용직 증가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 취업자 수 증가폭을 줄이는데 영향을 줬다"라며 "건설업 취업자 증가폭이 계속 하락세였던 점도 영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숙박및 음식점업(-4만명),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3만4천명) 등도 취업자 수가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2만5천명 늘면서 3개월 연속 증가했고 공공행정·국방및사회보장행정(7만5천명),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4만8천명) 등에서도 취업자가 증가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취업자 수 급감, 7개월 만에 다시 20만명대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3천명 줄어들어 지난해 7월 1만명 줄어든 이후 1년여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고용률은 61.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p) 상승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5천명 늘어난 100만 1천명을 기록, 두달만에 다시 100만명을 넘어섰다.

실업률은 3.6%로 전년과 동일했다.

청년실업률은 9.4%로 1년 전보다 0.1%p 상승했다. 청년실업률은 1999년 8월 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3은 22.5%로 1년 전보다 1.0%p나 상승했다. 체감실업률 역시 2015년 이후 8월 기준(22.6%)으로 가장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재학·수강(-7만5천명), 육아(-11만1천명) 등에서 줄었지만 쉬었음(21만7천명) 등에서 증가해 11만 1천명 증가했다.

구직 단념자는 48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6만2천명 늘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