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071582 0102017090140071582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구, 1·3세대 어울림 한마당 5일 개최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어린이와 어르신이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1·3세대 어울림 한마당’ 행사를 연다고 1일 밝혔다.

용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오는 5일 열리는 이번 행사는 오후 2시부터 2시간 30분간 진행된다. 경로당 이용 어르신과 어린이집 원생, 학부모, 성장현 용산구청장, 진영 국회의원, 김원묵 대한노인회 용산구지회장 등 700명이 자리한다.

본 행사는 경로당 어르신 4개 팀, 구립 어린이집 5개 팀, 민간 어린이집 4개 팀, 경로당·어린이집 연합 2개 팀 등 총 15개 팀이 무대에 올라 율동과 노래 등 각자 준비한 장기를 뽐낸다.

공연은 후암어린이집, 용암경로당, 서빙고어린이집, 도원어린이집과 송학당경로당 행복한어린이집 등이 참여했다.

특히 도원어린이집과 송학당경로당은 어린이와 어르신이 함께 무대에 올라 ‘갑돌이와 갑순이’ 노래에 맞춰 재미난 율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원효어린이집과 원효로경로당은 ‘내 나이가 어때서’를 함께 부르며 세대 간 화합된 모습을 보여 주고자 한다.
서울신문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공연이 끝나면 참가팀 모두에게 상장과 상품을 지급한다. 이번 행사는 대한노인회 용산구지회에서 주관한다. 용산구지회 부설 용산노인대학과 허니스, 케빅이 각각 후원과 협찬을 맡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3세대 가구가 빠른 속도로 줄어들면서 어르신과 어린이가 함께할 기회도 많이 사라졌다”면서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세대 간 벽을 허물고 상호 교류하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한편 용산구는 서울시, 대한노인회 용산구지회와 함께 개방형(복지센터형) 경로당을 15곳을 운영하고 있다. 경로당 유휴 공간을 지역 사회에 개방, 1~3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방식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