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039680 0102017083040039680 02 0213002 6.0.17-RELEASE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저소득층 노후 가스레인지 무상 교체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도시가스 업체인 예스코와 예스코 노동조합과 함께 ‘저소득층 지원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신문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정창시 예스코 대표이사와 지난 29일 구청에서 저소득층 지원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 대표이사, 성 구청장, 최광원 예스코 노조위원장.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과 김유태 용산복지재단 사무국장, 정창시 예스코 대표이사, 최광원 예스코 노조위원장 등 20여명은 지난 29일 구청에서 협약식을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구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노후 가스레인지를 점검하고 문제가 있으면 무상 교체해 주기로 했다. 또 한부모 가정 교복 지원, 어르신 영정사진 지원, 재개발지역 공가 가스안전 점검·순찰 등을 지원키로 했다. 사업비는 2000만원 상당이다.

구는 지원 대상을 선정하고 예스코에 추천하는 등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다. 협약 기간은 1년으로 필요하면 조정도 가능하다. 예스코는 이번 협약식을 기념해 용산구 후암동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 ‘가브리엘의 집’에 빨래 건조기를 무료로 설치해 줬다.

한편 구와 예스코(용산고객센터), 서울도시가스(강북1고객센터)는 지난해 1월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정 발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검침원이 업무 수행 중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가정을 발견하면 해당 동 주민센터에 이를 신고하는 시스템이다. 신고가 이뤄지면 관에서 현장 조사 후 공적 서비스를 연계하고 관리하게 된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