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992724 0242017082939992724 03 0306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popular

[동네방네]용산구, 노후 건축물 208곳 안전점검 실시

글자크기

사용승인 20년 경과된 건물 대상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용산구는 9월 한달 간 지역 내 노후된 소규모 건축물 208개동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1996년에 사용승인이 이뤄진 20년이 경과된 건물이 그 대상이다. 4층 이하 근린생활시설 16개동과 5층 이하 단독주택 192개동으로 구분된다.

점검에 나선 건축사 7명은 구역을 나눠 직접 현장을 살핀다. 건물 외관과 구조부를 육안 점검하고 균열 등 보수가 필요하면 소유주에게 알리고 공사 요청 공문도 발송한다. 상태가 매우 불량한 건물은 특정관리대상시설물로 지정 관리한다.

상태가 양호할 경우 현장에서 사용자에게 점검 결과를 통보하고 지속적으로 유지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안내한다. 구는 해당 가구주 또는 세입자에게 미리 안전점검 시행 안내문을 발송, 철저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구민의 안전을 위해 9월 중 노후 조적조 건물 현장을 살피기로 했다”며 “대한민국이 더 이상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닌 만큼 구민들 스스로 건물 관리에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용산구 건축디자인과(2199-7516)로 문의하면 된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