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753 0252017081439710753 01 0101001 5.17.9-RELEASE 25 조선일보 0

택시운전사 본 文대통령 "光州 진실규명이 남은 과제"

글자크기

[5·18 다룬 영화에 눈물 흘려]

- 과거 野시절에도 '영화 정치'

盧 前대통령 소재 '변호인' 보고 "민주주의 위기" 정치 재개 시사

原電 사고 소재로 한 '판도라'… 취임 이후 脫원전 정책에 영향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에서 광주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밖에서 영화를 본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도 영화 관람을 통해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는 방법을 종종 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화 관람 이후에는 '언론'과 '과거사 재조사' 2가지를 던졌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의 한 극장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택시운전사’를 관람하고 있다. 문 대통령 왼쪽은 영화 속 실제 주인공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독일 언론인)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씨, 오른쪽은 주연 배우 송강호씨. /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광주의 실상을 알린 독일 언론인으로 영화에 등장하는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씨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 여사, 그리고 배우 송강호·유해진씨 등과 영화를 봤다. 문 대통령은 부인에게 "당시 광주 이외의 지역 사람들은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그 사실을 보도한 기자들은 모두 해직당하거나 처벌당했다"며 "남편 덕분에 우리가 진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많은 이가 광주에 대한 부채감을 갖고 있었다"며 "(내가 참여했던) 부산의 민주화운동이라는 것도 사실은 광주의 실상을 알리는 것이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며 "광주 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 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 국민 속으로 확산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영화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조선일보

문 대통령은 2012년 대선 후보 때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보고 나서 "인간적인 왕의 모습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을 봤다"며 5분 넘게 눈물을 흘렸다. 2012 대선 이후 1년 동안 정치 활동을 중단했던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소재로 한 영화 '변호인'을 2014년 1월 관람하고 나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들어 역사가 거꾸로 가면서 민주주의가 다시 위기를 맞고 있다"며 정치 활동 재개를 시사했었다. 노 전 대통령과 자신이 지향하는 지점이 같다는 것을 지지자와 유권자들에게 알리려는 것으로 당시에 해석됐다.

문 대통령은 야당 정치인 시절이던 2014년에는 대형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를 소재로 한 '카트'를 봤다. 또 작년 12월에는 부산에서 원전(原電) 사고를 소재로 한 영화 '판도라'를 관람했다. '판도라'는 전문가들로부터 "원전의 위험성을 실제보다 과장·왜곡한 비과학적 영화"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당시 "이 시기에 우리 부산 시민들이 다 봤으면 하는 영화다. 눈물을 많이 흘렸다"며 "정부와 청와대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못하는 모습이 박근혜 정부에서 많이 봤던 모습"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때 "신고리 5호기, 6호기 건설 승인을 취소시켜서 추가 건설을 막고, 앞으로 설계수명이 완료되는 대로 원전을 다 멈춰 탈핵, 탈원전 국가로 가야 한다"고 했는데, 실제 취임 이후 이를 실행하고 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역시 집권 후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과제가 됐다. 문 대통령은 영화계에 지지 인사들과 인맥이 두텁고, 2014년에는 간첩단 조작 사건을 다룬 연극 '상처꽃. 울릉도 1974'에 카메오로 출연한 적도 있다.

문 대통령은 좌파·진보 영화계에서 "구시대적 이데올로기 영화"라는 비난을 퍼부었던 '연평해전'과 '국제시장'도 봤다. 문 대통령은 '연평해전' 관람 후에는 "노무현 정부 때는 북으로부터 NLL 공격을 받은 적이 없다"며 보수 정부의 안보 정책을 비판했었다. 문 대통령 부모가 경험했던 '흥남철수'가 등장하는 '국제시장'에 대해선 "부모 세대의 삶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좋은 영화"라고 평했다.

[정우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