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514 0682017081439710514 01 0101001 5.17.9-RELEASE 68 동아일보 0

‘말폭탄’ 北, 돌연 한국에 비난 화살

글자크기

[한반도 위기론 증폭]문재인 대통령-트럼프 전화통화 놓고 “南, 美에 전쟁 안된다고 애걸복걸”… ‘괌 사격’ 등 對美 강경발언은 자제

미국을 향해 연일 ‘위협 발언’을 쏟아내던 북한이 비난의 화살을 돌연 한국으로 돌렸다. 괌 포위 사격 등 북-미 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켰던 막말 릴레이를 잠시 중단한 것이다. 북한 못지않게 강성 발언을 쏟아내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행동을 관망하려는 것인지, 실제로 강력한 도발을 앞둔 폭풍전야인지를 놓고 엇갈린 전망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13일 노동신문 논평에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한 전화 통화를 두고 “‘조선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느니, ‘제재와 압박은 가하되 북핵 문제를 평화적, 외교적인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느니 하며 애걸복걸하는 추태를 부렸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남조선 당국자는 이 땅에서 수천수만의 생명이 죽어도 상관없다고 줴치는(지껄이는) 미국 상전에게 항변 한마디 변변히 못 한다”고도 했다.

다만 북한은 주말 내내 괌 포위 사격을 언급하지 않는 등 미국에 대한 강경 발언을 자제했다. 미국의 군사적 옵션을 부추길 수 있다는 부담 때문이라는 분석과 함께 미국의 독자제재 검토에 압박을 느낀 중국이 북한에 ‘더 이상 자극하지 말라’고 물밑 설득을 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2주째 잠행 중이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30일 보도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 성공 자축연에 참석한 게 김정은의 마지막 공식 행보다. 평균 2주 정도 잠적했다가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했던 관례에 비춰 괌 타격이나 이에 준하는 도발을 어딘가에서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