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222 0372017081439710222 06 0602001 5.17.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나인뮤지스, '눕방' 말고 기상 방송 만든 비글美(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수정 기자]걸그룹 나인뮤지스가 눕방이 아닌 기상방송으로 비글 매력을 보여줬다.

13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에서는 '나인뮤지스의 눕방라이브!'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나인뮤지스는 "누워서 방송을 한다고 해서 버릇없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재미있게 봐달라"고 눕방을 시작했다.

나인뮤지스는 올해 4인조로 재편돼 '기억해'와 '러브 시티'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금조는 "올해는 일도 열심히 하고, 쉬기도 정말 열심히 쉬웠다"고 말했다. 경리는 "작년보다 조금더 열심히 산 것 같다. 뿌듯하다"며 스스로를 쓰담쓰담했다.

이날 나인뮤지스는 데뷔 7주년 소감과 함께 서로를 향한 고마운 메시지를 전했다. 소진은 "저희와 여태까지 지금도 같이 달려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금조는 "마인, 이름만 불러도 마음이 아련하다. 말하지 않아도 마음을 알아주는 마인"이라고 말했다. 혜미는 "7주년을 맞은 것이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금조는 "제일 의미 있는 사람은 혜미 언니다. 그날도 행사가 있고 돌아와서는 게임을 하느라 마음을 전달하지 못했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경리는 "여태까지 잘해준 혜미 고맙고, 옆에서 잘 따라와준 소진과 금조, 잘 이끌어준 경리 고맙다"며 손하트를 전했다.

소진은 "혜미 고맙고, 저와 금조를 잘 이끌어준 경리 언니 고맙고, 같이 들어와 공감대가 형성되는 금조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인뮤지스는 지난달 데뷔 7주년을 앞두고 콘서트를 했다. 혜미는 "저는 팬들이 슬로건 이벤트를 해주셨다. '9월 17일' 노래를 불러주셨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소진은 "무대 위에서 본 마인들의 표정 때문에 소름이 돋았다"고 인상 깊은 순간을 밝혔다. 경리는 "두 번째 곡까지는 정말 떨었는데 마인들을 보면서 편안해졌다. 준비 기간이 짧아 긴장됐는데 팬들이 있어 집중하고 즐길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나인뮤지스는 지난 3일 데뷔 첫 리패키지 앨범 '러브시티'를 발표했다. 경리는 "소진이 랩메이킹하고 내가 작사에 참여해 뜻깊었다. '당당하게 걸어가'라는 부분에 당당하게 걸어갈 수 있는 안무를 요청했다"며 "금조가 그때 선두에 있는데 당당하게 걸어라고 했는데 안해서 100번 정도 말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경리는 "여름이 생각난다. 섹시, 도도, 큐티가 다 생각나는 곡이다. 이 노래는 우리의 타이틀곡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날 '눕방'의 주제는 여름. 나인뮤지스는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는 방법에 대해 말했다. 소진은 "모든 음료를 얼음컵에 먹는 것", 경리는 "실내에서 나가면 안된다", 혜미는 "집에 가만히 누워 있는 것" 등 각자 팁을 전했다.

두 번째 곡은 인디고 '여름아 부탁해'다. 나인뮤지스는 '여름아 부탁해'를 함께 부르고 끊임없는 웃음으로 비글미를 드러냈다. 멤버들은 "

눕방이 아니라 기상방송이 됐다"고 웃었다.

나인뮤지스는 가고 싶은 휴가지를 정했다. 이들은 속초, 제주도를 꼽았다. 경리는 "실내가 좋다. 풀빌라가 있는 어디든 좋다"며 "멤버들과 제주도를 가기로 했는데 꼭 가고 싶다"고 밝혔다.

나인뮤지스는 여름하면 떠올리는 것들에 대해 말했다. 소진은 "여름하면 '다쳐'"라며 "첫 여름곡이다. 뮤직비디오 촬영할 때 정말 더웠다"고 고백했다. 금조는 "'다쳐', '입술에 입술', '기억해'까지 3연속 여름 컴백을 했다"며 "여름하면 나뮤를 기억해주시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팬들과 하고 싶은 것들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술, 롤러코스터, 게임 등에 대해 말했다. 팬들 또한 댓글을 통해 기차 여행을 제안하며 소통했다.

세 번째 곡은 서연의 '여름 안에서'다. 혜미는 "이쯤되면 그냥 냉장고에서 맥주를 꺼내오라"며 눕방을 거부했다. 나인뮤지스는 '여름안에서'를 함께 따라부르며 흥을 돋웠다.

혜미는 "문제는 눕방은 재워드려야 하는데 점점 잠을 쫓고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금조는 "이제 ASMR을 소환하겠다"며 "직접 준비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경리와 금조가 직접 마이크를 사용해 준비한 ASMR을 들려줬다. 그런데 이들이 준비한 ASMR은 주전자로 물을 끓여 커피를 만들었다. 잠과는 거리가 먼 아이템. 경리는 "ASMR이 유행하기 전에 초등학교 때 라디오를 들었는데 커피 끓이는 소리를 우연히 들었다. 예전에는 주전자로 물을 끓였는데 그 소리와 커피를 젓는 소리가 좋았다"고 말했다.

나인뮤지스는 마지막 자장가로 장나라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들려주며 눕방을 마무리했다. 나인뮤지스는 이 노래도 함께 따라부르며 감미로운 목소리를 들려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