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142 1082017081339710142 06 0602001 5.17.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비긴어게인' 버스킹으로 맨체스터 테러 희생자 추모 함께했다(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맨체스터를 찾은 비긴어스가 버스킹으로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13일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에서는 영국 음악 여행 마지막 행선지로 맨체스터를 택했다. 리버풀에 이어 맨체스터로 옮긴 멤버들은 "여긴 진짜 도시다"라며 기대감으로 가득찼다.

맨체스터는 세계적인 밴드 오아시스가 탄생한 곳이자, 거리에서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는 곳이었다.

맨체스터에 도착한 윤도현, 유희열, 이소라, 노홍철은 각자 준비해 온 곡을 연습하며 버스킹 준비에 열중했다. 윤도현은 '담배가게 아가씨'를 영어 버전으로 바꿨고, 이소라는 오아시스의 대표곡인 'Don't Look Back In Anger'를 준비했다. 이 곡은 지난 5월 22일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할 시 화제가 된 곡이기도 하다.

윤도현 역시 존 레논의 'Imagine' 무대와 함께 이들을 위한 멘트도 직접 준비했다. 드디어 맨체스터의 가장 큰 번화가 거리인 마켓 스트리트에 도착한 비긴어스는 맨체스터에서의 첫 버스킹을 시작했다. 윤도현 밴드의 기타리스트인 스캇 역시 깜짝 방문해 반가움을 더했다.

비긴어스 멤버들은 자신들이 준비한 곡을 진심을 담아 불렀다. 많은 관객들 앞에서 흥에 오른 윤도현은 "좀 더 놀자"라며 준비한 곡보다도 더 길게 공연을 이어나갔다. 'Imagine'을 부를 땐 "멘체스터 테러에 대해 조의를 표한다. 한국에서도 여객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있었다. 음악으로 치유하고 싶다"라고 진심을 다해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

공연이 끝나고 관객들의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곳곳에서 "나이스", "브라보"라는 멘트도 이어졌다. 윤도현 역시 "오늘은 좋다. 너무 좋았다"라고 만족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JTBC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