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137 0372017081339710137 06 0602001 5.17.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비긴어게인' 비긴 어스, 英 테러 아픔 음악으로 치유했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비긴 어스가 음악으로 맨체스터 시민들을 위로했다.

13일 방송된 JTBC 일요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에서는 영국 버스킹 음악 여행기가 그려졌다.

첫 번째 버스킹 곡은 윤도현이 시작했다. ‘담배가게 아가씨’로 록앤롤을 외친 윤도현에 맨체스터 시민들은 함성으로 화답했다. 윤도현의 현란한 기타, 유희열의 키보드가 더해져 풍성한 사운드를 완성했고 이를 지켜보던 YB 밴드 스캇의 입가에도 미소가 걸렸다.

이소라는 인터뷰에서 “(윤도현이)굉장히 신나게 리드를 해서 따라서 박자를 맞추게 되더라고요 대부분 가만히 앉아 있잖아요. 그래서 노래할 때가 딱 되니까 연습할 때 ‘내가 이 노래를 어떻게 해야 하지’ 고민했던 거를 생각을 안 하게 되더라고요”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두 번째 버스킹 곡은 비긴 어스 모두가 함께 하는 ‘Come Together’이였다. 유희열의 탬버린, 노홍철의 카혼, 윤도현의 시원한 보컬, 이소라의 묵직한 보이스가 더해지면서 현지인들을 들썩이게 했다. 곡이 끝날 때가 됐지만 신난 윤도현은 곡을 끝내지 않았고, 관객들과 함께 “놀자” 분위기를 이어갔다. 관객들은 윤도현과 이소라를 따라 ‘Come Together’를 따라 불렀다.

세 번째 버스킹 곡은 ‘Don’t Look Back in Anger’이었고, 이소라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길거리에 울려 퍼졌다. 이소라의 목소리는 지나가는 커플의 발걸음을 붙잡았고, 현지인의 불타는 촬영 열정을 불러일으켰다. 분위기가 고조 될 때쯤 함께 노래를 부르는 이들도 있었다. 노래가 끝나고 이소라는 박수 갈채를 받았다. 윤도현은 인터뷰에서 “소라 누나도 집중을 딱 해서 누나가 끌고 가는 게 속으로 ‘됐다. 오늘은 좋다’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중간에 유희열의 키보드가 문제를 일으켰고, 노래가 중단된 상태에서도 관객들은 자리를 떠나지 않고 기다려 줬다. 문제가 해결된 뒤, 이소라는 다시 집중력을 발휘해 노래를 이어나갔다. 이소라의 입에서 음색이 흘러나오자 한 관객은 기쁜 듯 박수까지 치는 모습을 보였다.

올해 안타까운 테러 사고가 발생한 맨체스터 시민들에 윤도현은 직접 준비한 영어 멘트를 읽었다. 윤도현은 우리나라에 있었던 세월호 사건을 언급하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음악을 통해 슬픔과 아픔을 치유한다고 말했다. 윤도현의 위로와 진심은 맨체스터 시민들의 가슴에 전해졌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