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116 0532017081339710116 05 0501001 5.17.5-RELEASE 53 노컷뉴스 38939874

신태용 감독의 함박 웃음 '손흥민이 돌아왔다'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노컷뉴스

지난 6월 카타르 원정 후 팔에 붕대를 감고 귀국한 손흥민.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25, 토트넘 핫스퍼)이 돌아왔다. 신태용호에도 반가운 소식이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13분 교체 투입돼 35분(추가시간 3분 포함)을 뛰었다.

예상보다 이른 복귀다. 손흥민은 지난 6월 카타르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원정 경기 후 수술대에 올랐다. 당초 8월31일 이란전, 9월5일 우즈베키스탄전 출전이 불투명했다.

일단 신태용 감독은 "손흥민을 소집하겠다"는 의사를 확실히 했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9일 "손흥민의 합류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기성용(스완지시티), 손흥민 다 괜찮다고 볼 수 있는데 기성용은 남은 2경기에 모든 걸 걸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 재활을 더 관찰할 예정이다. 손흥민은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관건은 몸 상태였다. 3라운드까지 시간은 있지만, 만약 경기에 나서지 않는다면 몸 상태를 확실하게 체크하기 어려운 상황.

신태용 감독도 "지금 당장 말하기는 어렵다. 프리시즌 훈련을 팀에서 하고 있고, 소집했을 때 2~3일 후 바로 경기를 해야 한다. 조기소집이 아니라 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다. 소집 후 몸을 정확히 확인하고 선발로 내보낼지, 아니면 교체로 내보낼지 결정하겠다. 시간은 많다. 3라운드까지 뛰는 걸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고민을 덜었다.

손흥민은 개막전부터 출전해 35분 동안 그라운드를 맘껏 누볐다. 오른팔에는 붕대를 감고 나왔지만, 경기력에 전혀 지장을 주지 않았다. 또 후반 추가시간 해리 케인에게 결정적인 패스를 전달하는 등 경기력도 녹슬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은 손흥민, 기성용의 몸 상태를 우려해 엔트리를 26명으로 늘린다는 복안까지 세웠다. 그런 상황에서 손흥민의 개막전 복귀는 신태용 감독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소식이다.

한편 손흥민은 21일 첼시와 2라운드, 28일 번리와 3라운드를 마치고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