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104 0532017081339710104 05 0501001 5.17.1-RELEASE 53 노컷뉴스 0

경기 흐름 바꾼 김연경의 존재감…한국 女배구, 필리핀 제압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노컷뉴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이 13일 필리핀 문티루파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필리핀과 경기에서 고비 때마다 경기에 나서서 경기 흐름을 바꾸는 존재감을 뽐내며 한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아시아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 챔피언을 노리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에이스' 김연경(상하이)을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각) 필리핀 문틴루파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1차전에서 필리핀을 세트 스코어 3-0(25-23 25-18 25-12)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김연경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고 경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필리핀이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한국은 김미연(IBK기업은행)의 서브 에이스로 19-13까지 달아났지만 필리핀에 추격을 허용해 24-23까지 점수가 좁혀졌다.

여기서 김연경이 코트에 들어섰다. 김연경은 투입과 동시에 오픈 공격을 성공해 25-23으로 1세트의 마침표를 찍었다.

2세트 초반 주도권은 필리핀이 잡았다. 한국은 9-11로 끌려갔다. 홍 감독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다시 한번 김연경 카드를 꺼냈다.

김연경이 코트를 밟자 경기는 급속도로 한국 쪽으로 기울었다. 필리핀의 블로커는 김연경을 막기 위해 부단히 움직였다. 그러나 오히려 한국은 김희진(IBK기업은행)을 적극 활용해 공격을 풀어갔다.

김연경은 1세트에 이어 24-18 매치포인트에서 마지막 공격을 장식해 2세트를 매조졌다.

김연경은 3세트 시작부터 코트에서 공격을 이끌었다. 김연경이 나서자 필리핀은 한국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큰 점수 차로 한국이 3세트를 따내 완승을 완성했다.

한국은 14일 카자흐스탄과 8강 라운드 2차전을 펼친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E조 1위를 확정해 F조(일본, 태국, 중국, 대만) 4위와 8강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