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081 0232017081339710081 05 0506003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34413990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뉴캐슬 완파하고 개막전 승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델레 알리, 손흥민 [사진=토트넘 트위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손흥민(25)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개막 경기에 교체로 출전해 좋은 컨디션을 증명했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 원정경기에서 후반 13분 교체 출전해 약 32분을 소화했다.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왼쪽 공격수로 활발히 움직였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교체 투입된 후 골맛을 두 번 보고 뉴캐슬을 2-0으로 이겼다.

토트넘은 전반전에 공격이 둔탁했다. 전반 13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쪽으로 패스, 델레 알리가 받아서 땅볼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41분에는 에릭센이 수비를 등지고 돌아서면서 중거리슈팅도 날려봤지만 골키퍼에 잡혔다.

후반 6분 변수가 생겼다. 뉴캐슬 미드필더 존조 셸비가 퇴장을 당했다. 셸비는 파울로 그라운드에 남어져 있는 알리의 오른쪽 발목을 밟았다. 주심은 이를 바로 앞에서 지켜보고 레드카드를 꺼내 셸비를 경기장 밖으로 내보냈다. 토트넘은 수적 우세를 안고 경기를 하게 됐다.

손흥민은 0-0이던 후반 13분 토트넘 공격의 실마리를 풀기 위해 출전했다. 무사 시소코를 대신해 나간 그는 오른팔에 깁스를 했다. 지난 6월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와의 원정경기에서 부러진 오른팔 뼈가 완전히 붙지 않아 보호해야 했다.

손흥민의 몸은 가벼웠다. 오른쪽과 중앙, 왼쪽을 넘나들며 빈공간을 잘 찾아서 들어갔다. 손흥민의 교체 효과였을까. 토트넘이 기다리던 골을 넣었다. 후반 16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골문 앞으로 띄워준 패스를 델레 알리가 넘어지면서 골문 안으로 넣었다.

후반 21분에는 손흥민이 상대 벌칙구역 오른쪽 공간으로 파고든 뒤 해리 케인을 향해 헤딩 패스했지만 수비에 막혔다. 토트넘은 후반 25분 벤 데이비스가 추가골을 넣어 2-0으로 앞서갔다.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과 케인이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지만 골로 마무리되지 못했다. 손흥민이 단독 드리블하면서 공간으로 빠져 가는 케인을 향해 침투패스, 케인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았다. 1분 뒤에는 손흥민이 왼쪽에서 땅볼 패스한 것을 케인이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경기는 결국 토트넘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