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10024 1082017081339710024 06 0602001 5.17.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미우새' 엄마들도 반한 며느리 김희선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김희선이 재치 있는 입담으로 친근한 매력을 발산했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선이 게스트로 출연해 결혼 생활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선은 '며느리 같은 딸로 지내지 않냐'라는 질문에 "약혼하고 나서 남편 집에서 한 달 지냈다. 시부모님과 같이 산 거 아니냐. 오빠랑 같이 술 마시고 들어오면 아버님은 간에 좋은 약을 챙겨주시고 어머님은 해장국을 끓여주셨다"라며 인정했다.

이어 김희선은 "쪽지가 세 개가 있더라. 아버님이 '간에 좋은 이 약 꼭 먹어라'라고 쓰시고 어머님이 '과일 냉장고 어디에 있고 (해장국) 이건 끓여서 먹어라'라고 한다. 오빠가 또 '먼저 나간다. 혼자 있어도 놀라지 마라'라고 써놨더라"라며 일화를 공개했다.

김희선은 "신랑이랑 싸우면 어머님이랑 친하니까 어머님한테 이야기를 한다. 그럼 어머님이 욕도 같이 해주신다. 친구들하고 있으면 시어머니가 계산도 해주신다. 술도 사주신다. 어머님 성격이 좋으시다. 5병 술을 마셨다고 하면 '왜 이렇게 많이 마셨어. 3병만 계산하고 갈게'라면서 3병만 계산하신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서장훈은 붐이 토니 안에게 이상형 월드컵을 하는 장면이 나오자 김희선에게 의견을 궁금해했다. 서장훈은 "남편이 그렇게 한다면 어떻겠냐"라며 질문했고, 김희선은 "죽는다"라며 솔직한 성격을 드러냈다.

특히 MC들은 지인 한 명을 '미운 우리 새끼' 출연을 추천해달라고 말했고, 김희선은 "제 주위는 마지막 송혜교 씨가지 다 결혼을 했다"라며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주위 사람이 송혜교인 거냐"라며 감탄했고, 김희선은 "지인들 중에서 이제 혜교가 막내다"라며 맞장구쳤다. 김희선은 뒤늦게 "최화정 언니가 있다. 혼자서도 아주 잘 지낸다"라며 최화정을 언급했다.

게다가 서장훈은 "김희선이 입는 옷, 들고 다니는 가방, 이런 게 바로 완판된다. '희선템'이란 말이 생겼다고 한다"라며 칭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