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908 0012017081339709908 04 0401001 5.17.5-RELEASE 1 경향신문 0

노스38 “북한, 잠수한 발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준비징후”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반도 긴장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북한이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의 해상발사 시험을 준비하는 징후가 포착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7일(현지시간) 북한 동부 신포 일대를 촬영한 상업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잠수함의 SLBM ‘KN-11(북극성 1호)’ 발사 실험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인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전했다.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스는 이 사진을 토대로 신포 조선소에 정박 중인 신포급 잠수함 전방과 후방 갑판이 위장망 혹은 방수포로 덮여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해 7월9일 SLBM를 시험 발사하기 전에도 잠수함의 활동을 감추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했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38노스는 북한이 지난달 30일 신포 조선소에서 미사일 콜드런치(cold-launch·냉발사) 체계를 점검하기 위한 사출시험을 진행한 점을 고려할 때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SLBM 발사 시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콜드런치란 미사일을 발사하는 잠수함이나 바지선의 손상을 막기 위해 고압 증기를 이용해 미사일을 공중으로 밀어올린 후 엔진을 점화시켜 발사하는 방식이다.

38노스 측은 “(잠수함에 위장망이나 방수포를 씌운) 이번 활동이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SLBM 시험에 나설 것임을 예고하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최근 사출시험이 진행된 점은 이런 전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밝혔으나 “신포급 잠수함이 예인하는 수중발사 시험용 바지선 위에서는 아직 특별한 움직임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CNN은 앞서 미국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신포급 잠수함이 최근 해안에서 100㎞ 떨어진 동해상에서 48시간 동안 이례적인 활동을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보미 기자 bomi83@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