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878 1092017081339709878 04 0401001 5.17.1-RELEASE 109 KBS 0

영국, 내년부터 면허취득 이전 고속도로 주행교습 허용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에서 내년부터 운전면허 취득 전 고속도로 주행교습이 허용된다.

영국 교통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승인된 운전교습자가 탑승하고, 이중 안전장치 차량(dual control car)을 이용하는 것을 조건으로 운전면허 취득 전 고속도로 주행교습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크리스 게일링 교통장관은 "젊은 운전자들이 25년 이상 운전자들과 비교해 사고로 다치거나 숨질 가능성이 최고 7배 높은데, 이것은 경험 부족이 중요한 요인"이라며 "면허취득 전에 고속도로 안전 주행에 대한 실용적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긴급출동 등을 제공하는 영국 자동차서비스회사 RAC 안전담당 대변인은 "통계상 고속도로가 가장 안전한 도로이지만 운전면허 취득 이후 첫 고속도로 주행에서 겁먹을 수 있다"며 고속도로 주행교습을 환영했다.

영국 BBC는 교통부 통계를 인용해 지난해 9월까지 1년간 고속도로를 포함한 영국 도로에서 모두 천810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김경진기자 (kjki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