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858 0362017081339709858 06 0602001 5.17.1-RELEASE 36 한국일보 0

‘명불허전’ 김남길-김아중, 첫 환자 노정의 구해낼까(종합)

글자크기
한국일보

‘명불허전’이 방송됐다. tvN '명불허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명불허전’ 김남길과 김아중이 첫 환자를 만났다.

13일 저녁 9시 방송한 tvN 주말드라마 ‘명불허전’에서는 최연경(김아중 분)과 허임(김남길 분)이 클럽 주변에서 환자를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임은 환자에게 침을 놓으려고 했지만 연경에 의해 저지 됐다. 연경은 “미쳤냐”며 허임을 밀친 후 직접 진료에 나섰다. 상황이 급박해지자 최연경은 일회용 시술 도구로 시술을 시작했다. 허임은 “참으로 놀라운 여인이다. 저 의술은 무엇이란 말인가. 여기선 여인도 의원이 될 수 있다는 말이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어 허임이 교통사고가 날 뻔하자 오히려 연경이 길거리에서 졸도했다. 연경의 맥을 짚은 허임은 “성미는 사납더니 기는 약하다”라며 침을 뽑아들었다. 그 순간 응급차가 다가왔고, 사람들은 허임에게 연경의 보호자인지 물었다. 보호자일 경우 함께 갈 수 있다는 것을 눈치 챈 허임은 보호자를 자처했다.

병원에 도착하자 연경의 동료들은 허임에게 “남친이냐”고 물었다. 허임은 “친한 남자를 말하는 것인가?”라며 ‘남친’임을 인정했다. 사람들은 “청학동에서 온 줄 알았다”라며 웃었고, 깨어난 연경은 “어딨니? 그 또라이”라며 황당해했다.

연경이 맡고 있는 심장병 환자 오하라(노정의 분)는 허임이 점심을 먹는 곳에 나타났다. 수술을 앞둔 오하라는 허임의 점심을 뺏어먹고 수술을 거부했다. 이에 연경은 허임을 책망했고, 허임은 “그 아이가 심장이 안 좋은 것 같아서 나도 기름진 고기를 먹지 못하게 말렸소. 수술이 뭔지 모르나 아이가 허기진 것 같아서 밥을 나눠줬을 뿐이오. 그럼 여기선 곤장을 맞소? 유배를 가오?”라며 물었다.

이어 오하라가 뛰면서 쓰러졌고, 이번엔 허임이 나서 진맥을 짚고 침을 놓아 오하라의 목숨을 살렸다. 허임은 “심장이 멈춘 것 때문이라면 내가 돌려놨다”라고 말했지만, 연경은 그의 뺨을 때리며 화를 냈다.

이주희 기자 leejh@hankookilbo.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