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856 0022017081339709856 05 0501001 5.17.1-RELEASE 2 중앙일보 39484651

김연경만 뜨면 이긴다...여자배구 8강라운드 첫 승

글자크기
'배구 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 효과가 또 통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13일 필리핀 문틴루파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E조 1차전에서 필리핀(79위)을 세트 스코어 3-0(25-23 25-18 25-12)으로 제압했다.

중앙일보

김연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전력이 급상승한 필리핀은 1, 2세트 초반 한국을 위협했다. 하지만 한국은 고비 때마다 김연경을 투입해 필리핀을 제압했다. .

1세트에서 필리핀은 한국을 24-23까지 추격했다. 이 때 홍성진 감독은 김연경을 출전시켰다. 김연경은 오픈 공격을 성공해 25-23으로 첫 세트를 끝냈다.

2세트 초반 한국이 9-11로 끌려가자 이번에는 일찍 김연경을 투입했다. 홍 감독은 2세트에서 조금 일찍 김연경을 투입했다. 필리핀 선수들이 김연경 공격 때 집중 블로킹을 하자, 김희진이 대신 점수를 올렸다. 한국은 14-14에서 김연경의 서브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김희진이 오픈 공격을 성공하며 16-14로 점수를 벌렸다.

한국은 3세트에서는 처음부터 김연경을 활용해 25-12로 손쉽게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14일 카자흐스탄과 8강 라운드 2차전을 펼친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E조 1위를 확정해 F조(일본, 태국, 중국, 대만)조 4위와 8강전을 치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SNS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포스트]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