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835 0042017081339709835 04 0401001 5.17.9-RELEASE 4 YTN 0

北·美 갈등, 美·中 무역전쟁으로 번지나?

글자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을 겨냥해 무역제재에 나설 방침입니다.

미국이 북핵 해법을 둘러싼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해 왔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대중 압박으로 입장을 선회했다는 분석인데, 중국이 강력하게 반발해 양국 간 긴장은 심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문제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전화 통화를 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 주석에게 중국의 무역 관행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불공정 무역 관행을 겨냥한 첫 무역제재에 나섰다면서 이를 지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트럼프의 방침은 북핵 해법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을 기대했던 미국의 실망감이 담겼다는 분석입니다.

중국이 북한을 경제적으로 고립시키는데 적극적으로 협력하지 않는다고 판단되자, 중국에 대한 압박수단으로 무역 관행 조사라는 카드를 꺼냈다는 겁니다.

[매트 리버스 / CNN 베이징 지국 :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에 도움을 요청해 왔습니다. 다른 어느 나라보다 영향력이 있다고 생각해왔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지적재산권에 대한 무역법 301조에 근거해 중국 관련 조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301조는 특정 국가를 불공정 무역 관행국으로 지정한 뒤 1년 동안 협상에서도 성과가 없으면 바로 관세 등으로 보복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중국 상품에 대한 대규모 관세부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중국은 미국이 301조를 발동하면 거대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첸커밍 상무부 부부장은 북핵 문제와 미중 무역 관계를 연관시키는 것은 불공정하다면서 미국은 세계무역기구의 규칙을 준수하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의 대치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안소영[soyoung422@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