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704 0102017081339709704 02 0201001 5.17.1-RELEASE 10 서울신문 0

“마녀사냥에 희생” 주장한 박기영…과학계 “자제해 달라”

글자크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으로 임명됐다가 과거 ‘황우석 사태’ 연루가 문제가 돼 사퇴한 박기영 전 순천대 교수가 “마녀사냥에 희생됐다”고 12일 주장했다.

박 전 교수의 사퇴운동을 이끈 과학계 인사들은 “자제해 달라”는 반응이다.
서울신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으로 임명됐다가 과거 ‘황우석 사태’ 연루가 문제가 돼 사퇴한 박기영 전 순천대 교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전 본부장은 사퇴 다음 날인 12일 페이스북에 친구 공개로 올린 글에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만 처벌받는 것이 정의다.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마녀사냥하는 것은 성숙한 정의사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단연코 황우석 사건의 진범도, 공모자도 아니다. 줄기세포를 대상으로 생명과학의 사회적 영향과 국가적 관리방안에 대해 한 꼭지 참여해서 연구했다. 그리고 청와대 보좌관으로서 관리와 지원업무 및 모니터링을 했다. 지원업무도 내부 절차를 거쳐 진행했으며 실무는 해당 부처와 지자체에서 했다. 이렇기에 사기사건의 주범이라고 절대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전 본부장은 “황우석 스타 만들기에 가장 앞장선 것도 우리 사회 모두였다. 그 분위기 속에서 논문 조작사건도 나오게 된 것”이라며 “성숙함과 정의가 바로 서기를 바란다. 마녀사냥에 희생되고 나니 더욱 정의가 소중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본부장 퇴진을 요구하는 과학기술계 인사 서명운동에 참여했던 모 대학 교수는 “본인이 물러났으니 뭐라고 더 얘기하고 싶지는 않지만, 현실 인식에 큰 문제가 있고 제대로 반성을 하지 않은 것은 틀림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교수는 “박 전 본부장이나 그와 친한 인사들이 스스로 문제를 키우려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