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9155 0012017081339709155 03 0304001 5.17.5-RELEASE 1 경향신문 0

“무슬림 잡아라”…롯데백화점, 유통업계 첫 기도실 마련

글자크기

사드 타격에 중동 마케팅 강화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인 관광객(유커) 급감으로 타격을 입은 유통업계가 무슬림 모시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슬람 율법에 허용된 ‘할랄’ 음식점을 강화하고 무슬림 기도실을 마련하는 등 중동고객 마케팅을 본격화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백화점을 방문하는 무슬림 관광객들을 위해 오는 16일부터 잠실점 에비뉴엘에 무슬림 기도실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무슬림 마케팅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유통업계에서 백화점에 무슬림 기도실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잠실점 에비뉴엘에 설치하는 무슬림 기도실은 약 49.6㎡(약 15평) 규모로 ‘한국이슬람교중앙회’와 협업해 만들어졌다. 기도실은 남녀 기도실로 따로 분리했으며 이슬람교의 경전인 ‘코란’과 예배카펫, 무슬림이 예배하는 방향을 의미하는 ‘키블라’, 세족실 등이 마련됐다. 롯데백화점은 이와 더불어 본점과 잠실점 식당가 중 할랄 식재료 메뉴를 제공하는 ‘무슬림 친화 식당’을 선정하고 백화점을 방문한 무슬림 고객들이 개인의 신념과 기호에 맞는 식당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