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8971 0722017081339708971 01 0101001 5.17.9-RELEASE 72 JTBC 0

[단독]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 자료' 검찰로 넘겼다

글자크기

국정원, 공문 접수 사흘 만에 '댓글 자료' 이첩 시작

규모·예산 등 '핵심 문건'도 내일 검찰로

이명박 정부 청와대까지 검찰 수사 확대 가능성

[앵커]

국정원이 이명박 정부 시절 민간인 댓글부대 운용 관련 자료를 검찰에 넘긴 걸로 확인됐습니다. 현재까지 정황을 보면 수사 대상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더 나아가 청와대까지 확대 될 걸로 보입니다. 국정원은 내일(14일) 2차로 검찰에 자료를 넘깁니다. 국정원 예산 집행 내역, 그리고 댓글부대의 구체적인 활동 내용이 모두 담긴 국정원 내부 문건입니다.

먼저,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정원이 '민간인 댓글 부대'인 사이버 외곽팀에 대한 조사 자료를 검찰에 넘기기 시작한 건 지난 11일입니다.

공문으로 자료를 요청받은 지 3일만으로 국정원과 검찰의 공조가 속도를 내고 있는 겁니다.

특히, 내일은 '댓글 부대'와 관련된 내부 핵심 문건들까지 검찰에 제공하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건에는 원세훈 전 원장 재임 당시 3차장 산하 심리전단이 운영했던 댓글 부대의 규모와 운영 방식, 투입된 예산이 모두 기재돼있습니다.

또 댓글 부대 30개팀에서 활동한 민간인들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료를 받는 곳은 원 전 원장의 재판을 담당하고 있는 댓글 수사팀입니다.

오는 30일 원 전 원장의 파기환송심 선고 전에 재판에 증거로 제출할지 여부를 우선 검토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 문건들은 재판 활용을 넘어 재수사의 단서로 쓰일 가능성이 큽니다.

실제, 2013년 수사 당시 국정원의 거부로 압수수색이 무산되면서 민간인 댓글 부대의 존재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국정원이 여론 장악 등과 관련한 문건을 청와대에 보고한 사실까지 이번에 확인되면서 수사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로까지 확대될 수도 있습니다.

국정원은 '댓글 부대'와 관련한 조사를 이어간 뒤 해당 자료들도 추가로 검찰에 전달할 방침입니다.

서복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