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8925 0962017081339708925 05 0508003 5.17.5-RELEASE 96 스포츠서울 39484651

고전했던 여자배구, 김연경 활약으로 아시아선수권 8강PO 첫 승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여자배구대표팀의 김연경(왼쪽)고 ㅏ김수지. 출처 | AVC홈페이지



[스포츠서울 이정수기자] 결국은 김연경(상하이)이 있어야 경기가 풀렸다. 경기에서 승리하기는 했지만 불안한 상황을 여러번 맞이했다. 김연경의 활약으로 고비를 넘으면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한 것이 다행이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 8강 플레이오프 E조 1차전에서 필리핀에 3-0(25-23 25-18 25-12)으로 승리했다. 세계랭킹 10위인 한국은 79위의 필리핀을 맞아 우세한 경기를 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1세트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김연경을 선발라인업에서 제외했던 한국은 1세트 막판 24-23까지 추격당하자 긴급히 김연경을 투입하면서 급한 불을 껐다.

2세트에는 염혜선(IBK기업은행) 세터의 토스가 흔들리면서 초반부터 끌려갔다. 상대가 주력 공격수인 산티아고를 중심으로 빠른 공격을 펼치면서 한국의 수비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한국의 리셉션 라인이 전진한 것을 파악한 필리핀이 코트 끝줄을 향해 긴 서브를 넣다가 범실을 여러 번 저지른 것이 한국으로서는 다행이었다. 한 때 7-10으로 뒤졌던 한국은 김연경의 서브에이스로 14-14로 동점을 만든 후 역전에 성공해 2세트를 따냈다. 상대의 공격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블로킹 벽, 타이밍이 어긋나며 공격수의 타점을 살리지 못한 세터의 토스 등 체력저하로 인한 문제점이 드러났다. 상대의 서브와 빠른 공격에 고전했던 한국은 적응력이 높아진 3세트 들어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줬다. 김연경의 활약이 보태지면서 한국이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승부를 마무리지었다.

한국이 필리핀과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면서 8강 토너먼트 대진 편성에 유리한 입장이 됐다. 같은 조의 카자흐스탄은 이날 베트남에 3-1로 승리하면서 1승을 거둔 가운데 한국과 14일 오후 1시30분 맞대결을 벌인다. 한국이 승리를 거두면 E조 1위가 돼 F조 4위와 8강 토너먼트를 치른다. 일본과 중국, 태국 대만이 속한 F조에서는 일본이 대만에, 태국이 중국에 승리를 거두면서 중국과 대만 가운데 한 팀이 4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만이 상대적으로 약체로 평가받고 있어 F조 최하위가 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으로서는 E조 2위가 될 경우 중국과 8강전을 치러야하는 부담이 있는 만큼 카자흐스탄전에서 승리해 1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polari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