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8760 0032017081339708760 08 0805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신종공룡 '코리소랍토르 자콥시', 스승께 바칩니다"

글자크기
한·중·일 대표 공룡학자 3명, 지도교수 이름 본떠 공룡 학명 지어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한국과 중국, 일본의 대표 공룡학자가 신종공룡의 학명에 스승의 이름을 붙였다.

이융남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뤼준창 중국지질과학원 박사, 고바야시 요시쓰구 일본 홋카이도대 교수와 함께 미국 서던메서디스트대 박사과정 시절 지도교수인 루이스 제이컵스 박사의 이름을 본떠 신종공룡의 학명을 '코리소랍토르 자콥시'(Corythoraptor jacobsi)로 지었다고 13일 밝혔다.

연합뉴스

코리소랍토르 자콥시. [Zhao Chuang 제공]



이 신종공룡의 화석은 최근 중국 장시성 간저우 지방의 한 지층에서 발견됐다.

연구진은 공룡은 백악기 후기인 1억∼6천600만 년 전에 살았던 8세 정도의 어린 개체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이 공룡에 높은 투구 모양의 볏이 있어, 호주 북동부 열대림이나 파푸아뉴기니섬에 사는 '화식조'라는 새와 닮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속(屬)명을 '코리소(투구)가 있는 약탈자'란 뜻의 '코리소랍토르'라고 지었다.

속명 뒤에 오는 종(種)명으로는 지도교수에 대한 헌정의 의미로 제이컵스 박사의 성을 본뜬 '자콥시'로 정했다.

이융남 교수는 "학계에 공헌한 사람에 대한 존경의 의미로 그 이름을 학명에 넣는 경우가 있다"라며 "이번 경우도 제자 3명이 지도교수를 존경한다는 의미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지난달 27일 온라인 학술지 '사이언티픽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s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