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8627 1072017081339708627 05 0508001 5.17.9-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亞선수권대회] '위기엔 김연경' 한국, 필리핀 3-0 꺾고 8강 PO 첫 승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8강 플레이오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은 13일 필리핀 문틴루파에서 열린 2017년 아시아배구연맹(AVC) 여자선수권대회 필리핀과 8강 플레이오프 제 1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8, 25-12)으로 이겼다. E조에서 카자흐스탄과 나란히 1승을 챙긴 한국은 14일 카타흐스탄과 8강 플레이오프 제 2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C조 조별 리그 3전 전승을 기록하며 1위로 8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한국은 베트남, 카자흐스탄, 필리핀과 E조로 묶였다. 플레이오프에서 높은 순위를 받아야 8강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F조 하위 팀과 만나 유리하다. F조는 일본, 중국, 태국, 대만 등 강팀이 모여 있어 E조 1위를 차지하는 게 중요했다.

그랑프리 대회부터 강행군을 이어온 한국은 김연경, 김수지 등 주전 선수를 빼고 경기를 치렀다. 1세트 박정아와 김희진, 김미연이 공격을 이끌었다. 8-8에서 박정아의 2연속 공격으로 달아나기 시작한 한국은 상대가 서브, 공격, 세트 범실을 저지를 때 15-11로 거리를 벌렸다. 16-13에서는 김미연이 서브로 필리핀을 흔들고 박정아가 마침표를 찍으며 19-13이 됐다. 24-19에서 한국은 급격하게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24-23까지 쫓겼으나 긴급 투입된 김연경이 공격 득점하며 세트를 끝냈다.

필리핀으로 넘어간 흐름을 좀처럼 뺏지 못하자 김연경을 다시 투입했다. 2세트 9-11에서 코트를 밟은 김연경은 흐트러진 분위기를 잡았다. 14-14까지 균형을 맞춘 한국은 김연경의 서브 에이스에 힘입어 15-14로 뒤집었다. 이어 황민경의 공격으로 거리를 벌리기 시작했고, 17-16에서는 양효진과 김희진의 연속 공격으로 3점 차가 됐다. 23-17에서는 양효진이 필리핀 주포 산티아고의 공격을 가로막으면서 추격을 막았다.

3세트부터 작전을 바꿨다. 김연경을 스타팅으로 내면서 일찍이 기선을 제압하는 전략으로 나섰다. 김연경과 김희진, 양효진이 나란히 득점하며 5-0으로 필리핀을 몰아붙였다. 황민경까지 가세하면서 득점 행진을 이어 갔고 16-8 더블 스코어로 달아났다. 김연경은 16-9에서 랠리를 끝내는 강한 스파이크로 득점한 뒤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며 19-9까지 거리를 벌렸다. 점수 차가 넉넉해지자 김연경 대신 김미연이 투입됐고, 21-10에서 양효진의 2연속 서브 에이스로 필리핀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