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5860 0142017081339705860 02 0204001 5.17.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경찰 수뇌부 진실공방, 진정되나..김부겸 장관 질책에 고개 숙인 수뇌부

글자크기
SNS 글 삭제 지시 여부를 둘러싸고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경찰중앙학교장(치안감)의 진실공방이 검찰 고발로까지 이어지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강하게 질책했다. 특히 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경찰 수뇌부 내분 사태를 고민하다 경찰에 명예회복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밝혀 추이가 주목된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 질책이 있었고 경찰에 주어진 검경 수사권 조정, 인권경찰 재편 등 중요한 과제를 여기서 멈춰설 수 없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에서 이야기 하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 청장과 강 치안감 등 논란 당사자를 포함한 경찰 지휘부와 가진 회의에서 현재 두 경찰 수뇌부 사이에 벌어지는 갈등에 대해 국민적 우려를 전하고 국민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자숙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부끄럽고 죄송하다. 엎드려 사죄한다"며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인권경찰·수사권조정 등 경찰이 거듭 태어나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김 장관은 특히 수뇌부 진실공방에 대해 "자기주장과 비방을 중단하라"고 지시하고 "계속되면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철성 경찰청장은 "국민의 따가운 질책을 받들겠다"고, 강인철 치안감은 "깊이 반성하고 이런 일이 없도록 깊이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jun@fnnews.com 박준형 유선준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