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3619 0252017081339703619 01 0101001 5.17.9-RELEASE 25 조선일보 0

박기영, 사퇴 다음날 "마녀사냥에 희생, 현대판 화형 당한듯" 페이스북 통해 항변

글자크기
지난 11일 저녁 자진 사퇴한 박기영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사퇴 하루 뒤(1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마녀사냥에 희생됐다”는 글을 올렸다.

박 전 본부장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과 일부 생명과학 교수들, 제보자를 비롯한 (MBC) PD수첩팀 인사들, 줄기세포 연구가 금지돼야 한다는 생명윤리학자들과 언론이 마녀사냥 내용으로 나를 황우석 사건의 주범으로 몰아넣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론 형성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서울대 교수들에게 내가 주범이라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고 썼다.

또 그는 “나는 단연코 황우석 사건의 진범도 공모자도 아니다”라면서 세 가지 이유를 들기도 했다.

우선 논문 조작사건과 무관하다는 것이다. 황우석 사건 이후 서울대 조사위원회에서 한 번도 조사받지 않았고, 조사위에서 이름조차 거론되지 않았다는 게 박 전 본부장의 설명이다. 또 황우석 사건 이후 재판 과정에서도 증인으로 소환되지 않았다고 한다.

논문 공저자 논란에 관해서는 “실험을 직접하지 않아서 별로 내키지는 않았지만 공저자 내부 기준을 세워 넣겠다는 데 굳이 사양할 필요도 없을 것 같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그때 신중하게 생각하고 대답할 것을, 그러지 못한 것에 정말 후회한다”고 썼다.

박 전 본부장은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마녀사냥하는 것은 성숙한 정의사회가 아니다. 성숙함과 정의가 바로서기를 바란다”며 “마녀사냥에 희생되고 나니 더욱 정의가 소중해보인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나 나는 이 마녀사냥 분위기를 몰랐다”며 “마녀사냥의 재물을 만들어내는 적폐를 청산해야 진짜 민주사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본부장의 글이 알려진 것은 언론인 출신인 고일석의 마케팅글쓰기 고일석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박 전 본부장이 댓글을 올리면서다.

박 전 본부장은 “제가 박기영입니다. 사실을 분석해주시니까 너무 감사합니다”라며 “제가 제 페북에 올린 나름대로 이 사태를 분석한 글”이라며 전문을 올렸다.

박 전 본부장은 “조금만 제 진정성을 이해해주시는 분의 글을 읽으면 감격해 눈물이 왈칵한다. 너무 힘들었다”고 했고, “현대판 화형을 당한 것 닽다. 머리는 말똥말똥하고 잠도 안 오고 배도 안 고프고 모든 신경이 마비된 것 같다”고 쓰기도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