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2719 0092017081339702719 01 0101001 5.17.9-RELEASE 9 뉴시스 0

국민의당 김희경 전 대변인 탈당···"책임정치 실종 분열"

글자크기
뉴시스

김희경 국민의당 전 대변인 탈당


"당 시스템, 새누리당 차용한 듯···실망스러웠다"

"정치혁신 주장한 이들이 제보조작 등 키워"
"극중주의는 황당한 논리"···安 비판 발언도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김희경 국민의당 전 대변인이 최근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탈당의 변에서 최근 당 내홍 과정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담았다.

김 전 대변인은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지난 10일 국민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국민의당에서 제 소임은 끝났다. 지금까지 동고동락한 동지들께는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하단 말씀을 드린다"며 탈당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난 10일 국민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며 "좌절감과 낭패감이 컸다. 책임정치가 실종되고 당이 분열로 치닫는 것을 보면서 제 소임이 끝났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국민의당에서 느꼈던 점들에 대해서도 소상히 설명했다. 그는 "2015년이 저물기 시작할 때 처음 신당 창당 계획을 만들고 말석에서 실행하는 과정에 참여하게 된 것을 큰 보람으로 여겼다"며 "비아냥거리는 소리를 듣기도 했지만 변화하는 민심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처음 받아본 당헌과 강령 초안은 대단히 실망스러웠다. 당 시스템은 당시 새누리당의 것을 차용한 것으로 보였다"며 "새 정치를 하겠다는 사람들이 정당개혁의 역사를 무시하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다행히 민주당 시절부터 함께 한 의원들이 나서서 하나하나 바로잡았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새 정치를 하겠다는 분들의 '도덕 불감증'이 일을 키웠다"며 "그동안 거듭된 정치혁신을 통해 나름의 시스템과 도덕성을 갖춰온 기성정치를 너무 저평가하는 소아적 우월주의가 작동해 증거조작 사건과 최근의 지역위원장 여론조작 의혹 사건 등 문제가 터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길 수도 있었던 대선에서 3등을 하며 참패했다. 원인은 여러 가지 있지만 저는 시스템의 붕괴가 가장 뼈저리게 아팠다"며 "가장 결정적인 시기에 상대방은 매일 가공할만한 포병부대(선대위 지도부 등)를 동원해 후보를 공격하는데 우리는 딱총부대만 열일하면서 응사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꼬집었다.

김 전 대변인은 안 전 대표를 겨냥한 듯한 발언도 담았다.

그는 "기계적 중도주의의 폐해가 컸다. '안보는 보수, 경제는 진보'라고 했으나 이를 대표하는 공약이 무엇인지 지금도 알 길이 없다"며 "국적불명의 '극중주의'는 패자의 역습이고 촛불혁명에 나섰던 국민의 정치적 요구가 무엇인지 깨닫지 못하는 황당한 논리이다. 낡은 이념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타자들이 그어놓은 이념의 경계선에서 ‘경계인’으로 살겠다는 자포자기 선언"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1인의, 1인에 의한, 1인을 위한 정당은 새 정치와 어울리지 않는다"며 "폭력적 정치활동이고 대기업 사장단이 공정위 앞에서 갑을관계 정상화를 주장하는 것과 같다. 시대를 통찰하지 못하는 1인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정당의 미래는 이미 역사를 통해 확인됐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최근까지 존폐위기에 놓인 국민의당을 제3세력의 중심정당으로 재건하기 위한 방안을 연구하고 토론해왔다"면서도 "길이 보이지 않을 때는 멈춰서 있는 것보다 지금껏 지나온 길을 되돌아가는 것이 현명한 일일 것이다. 이제 저는 촛불혁명의 정신을 따라서 새로운 길을 찾아 나서겠다. 고행의 길이 보이지만 마다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