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1857 0292017081339701857 06 0602001 5.17.1-RELEASE 29 OSEN 0

[TV톡톡] ‘아이해’ 이준♥정소민, 온 우주가 바랐던 ‘사이다 키스’

글자크기
OSEN

[OSEN=유지혜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과 정소민이 드디어 키스를 했다. 온 우주가 바랐던 두 사람의 로맨스가 드디어 직진 행보를 예고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한수(김영철 분)의 진짜 정체 때문에 혼란스러워하는 변씨네 가족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안중희(이준 분)의 팬들은 변한수가 안중희의 친아버지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그의 가게로 찾아왔다. 팬들은 변한수에 계란을 던지며 “제대로 사과하라”고 행패를 부리다 갔다. 변한수의 자식들은 분노했다.

이뿐만 아니었다. 변혜영(이유리 분)은 자신의 아버지가 신분을 위조해 살았다는 사실을 시댁 어른들에 알렸고, 시어머니 오복녀(송옥숙 분)는 “이건 사기 결혼이야”라며 용납하지 못했다. 거기에 집안의 사건이 소문나 변혜영은 자신의 사건까지 다른 변호사에게 배당되자 결국 회사를 그만두게 됐다.

하지만 변한수의 자식들은 이에 굴하지 않았다. 변혜영은 회사를 그만둔 뒤 본격적으로 변한수의 진짜 과거인 김윤석이란 이름을 찾아주기 위해 당시 사건을 증언해줄 임씨를 찾아 나섰다. 변혜영의 다른 남매들도 꿋꿋이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변한수도 아파하는 자식들을 보며 마침내 인터뷰에 응했고, 지금까지 자신의 신분 세탁을 아이들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더욱 그는 파렴치한으로 몰렸고, 그럴수록 변혜영은 “뭐가 괜찮냐”고 눈물을 흘리며 지금의 사태를 자신의 손으로 해결하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안중희와의 아픈 로맨스를 이어가던 변미영(정소민 분)도 회사 본부장이 “여기가 어디라고 찾아와”라며 으름장을 놔 안중희를 만나지 못해 힘들어했다. 안중희는 그런 변미영을 비롯한 변한수 가족들을 걱정했다. 그는 회사의 눈을 피해 변한수의 가족들을 찾았다.

안중희는 자신에게 미안해하는 가족들을 향해 “나는 손해본 게 없다. 오히려 동정여론이 커져서 가족들을 사랑하는 ‘사랑의 아이콘’이 됐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안중희와 변미영은 마침내 재회했고, 변미영은 그런 안중희에 용기를 내 “보고싶었어요”라고 고백했다. 이들은 드디어 뜨거운 키스를 하며 본격적인 로맨스를 예고했다.

그동안 안타까운 가정사 때문에 서로 사랑하지만 사랑한다고 말하지 못했던 두 사람은 지난 방송분의 엔딩키스로 드디어 사이다 로맨스를 시작할 조짐을 보였다. 모든 시청자가 바라왔던 두 사람의 로맨스. “나 더 기다릴까?”라고 묻는 안중희와 이에 고개를 젓는 변미영의 설레는 감정 교환은 많은 시청자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환상 케미와 놀라운 연기력으로 슬픈 운명에도 사랑할 수밖에 없는 안중희와 변미영을 실감나게 표현한 이준과 정소민은 키스신에서도 설렘을 극대화시키며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녹아들 수 있도록 하는 일등공신이 됐다. 눈물 마를 날이 없었던 두 사람의 로맨스에 이제 ‘핑크빛’만 가득할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 yjh0304@osen.co.kr

[사진]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