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1339 0042017081339701339 06 0601001 5.17.9-RELEASE 4 YTN 0

'SLN9' 워너원 특집이 욕먹는 이유

글자크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워너원이 출연해 화제가 된 'SNL 코리아9'(이하 SLN9)이 과도한 방청석 소음으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SNL9'에는 워너원이 호스트로 등장했다. 그런데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워너원을 보기 위해 녹화 현장에 있던 방청객들의 환호 소리로 인해 방송을 제대로 볼 수 없었다는 불만을 제기했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기존 'SLN9' 측이 방청 신청 기준을 19세 이상으로 한 것과 달리, 방청 연령을 15세 이상으로 낮췄다. 그러면서 역대 최다 방청 신청 기록이 세워졌고 그중 500여 명의 팬이 녹화를 직접 볼 수 있었다.

개그맨 신동엽이 "역대급 방청 신청이 들어왔다"며 "9만 명이 신청했는데 방청하지 못한 8만 9천 5백 명에게 미안하다"고 말할 정도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방송 직후 SLN9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청객 소리가 너무 시끄럽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실제로 방청객들은 워너원이 등장해 연기하는 내내 끊임없이 환호했고, 녹화 중 일부 멤버들의 이름을 부르는 소리도 들을 수 있었다.

누리꾼들은 "방청객 소음이 너무 시끄러워서 크루들의 대사가 안 들릴 정도였다", "결국 방송을 끝까지 못 보고 채널을 돌렸다", "보는 내가 다 민망하더라", "팬 미팅 장소도 아닌데 매너를 지켰어야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tvN 'SLN 코리아9' 화면 캡처]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여러분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