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701198 0372017081339701198 04 0401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베네수엘라 대통령 아들 “美 군사개입 말라, 개입땐 총으로 백악관 점령하겠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아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개입을 할 경우 총으로 백악관을 점령하겠다고 위협했다고 12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전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아들인 니콜라스 마두로 게라는 이날 “만약 미국이 우리 조국을 더럽힌다면, 우리의 총이 뉴욕과 트럼프를 찾아갈 것이고 우리는 백악관을 점령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베네수엘라 매체들이 보도했다.

마두로 게라는 이어 “당신의 문제나 해결하라. 도널드 트럼프. 당신은 해결할 문제가 많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정정불안에 시달리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군사개입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혀 베네수엘라 안팎의 반발과 우려를 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베네수엘라를 위한 많은 옵션이 있고 필요할 때 쓸 수 있는 군사옵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아주 멀리 있는 곳까지, 세계 곳곳에 군대가 있다”며 “베네수엘라는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데 그 나라 국민이 고통받고 죽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베네수엘라는 지난 4월부터 반정부 시위에 따른 혼란과 약탈, 정정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마두로 정권은 최근 제헌의회를 출범한 뒤 야권을 탄압하며 권위주의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야권 탄압을 이유로 들어 마두로 대통령을 독재자로 규정하고 그와 측근들에게 제재를 가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