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9936 0372017081339699936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품위녀’ 김선아, 소희정 독살 피했다…다시 쓰러진 김용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김선아가 다시 돌아왔다. 김용건은 의식을 회복했고, 김선아는 서정연, 오나라, 정상훈에게 일침을 가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에서는 박복자(김선아 분)가 다시 돌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복자는 우아진의 간병인 제안을 수락했다. 그러면서도 박복자는 “날 우아진 당신처럼 만들어달라”고 역제안했다. 우아진은 박복자의 제안에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고민에 빠졌다. 박복자 역시 병실에서 안태동을 보다가 깜빡 잠이 들어 다음날 아침에서야 밖으로 나왔다.

병실에서 나온 박복자는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안재구(한재영 분), 천방순(황효은 분) 사건과 관련돼 소환 조사를 받은 것. 박복자는 안재구가 자신의 방에 칼을 들고 찾아왔다고 상세히 진술하면서도 천방순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말했다. 이후 우아진도 이 사건과 관련돼 조사를 받으러 경찰서를 방문했다.

박복자는 우아진에게 자신의 코디가 되어달라는 제안을 했다. 우아진은 이를 수락했고, 자신처럼 만들어달라는 제안까지 받아들였다. 박복자는 바로 우아진과 함께 행동하며 상류사회 문화를 체험했다.

간병인으로 자신을 돌봐주는 박복자에게 안태동은 “고맙다”고 말했다. 안태동이 깨어나자 박복자는 눈물을 보였다. 안태동은 “진심을 알고 싶었다. 돈 다 가져도 된다. 난 필요없다. 그렇게 멀리 도망가지 않아도 다 당신 것이다. 나를 깨운 건 당신이다”라고 말했다. 안태동의 말에 박복자는 말없이 눈물만 흘릴 뿐이었다.

박복자가 돌아오면서 박주미(서정연 분), 안재희(오나라 분), 안재석(정상훈 분) 등은 재산분배를 하고자 했다. 또한 안태동이 깨어났다는 소식에 병실에 갔다가 박복자를 만났다. 박복자는 아버지 생각은 하지 않고 돈만 생각하는 세 사람을 일갈했다. 특히 박복자는 이들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말하며 감정적으로 대립했다.

한편, 오풍숙(소희정 분)은 자신에게 모욕감을 준 박복자에게 복수를 생각했다. 그는 한 대표(김선빈 분)를 찾아가 “난 그 여자가 상류사회에 무혈입성하는 것 보지 못한다”며 “처음부터 그 여자가 마음에 안들었다. 내게 모욕감을 줬다. 아주 여러 번”이라고 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후 오풍숙은 박복자가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고 복죽을 보냈다. 박복자는 이 복죽을 안태동에게 먹였고, 안태동은 몸에 독이 퍼져 다시 쓰러졌다. 이를 모르는 안재희 등은 박복자가 안태동을 죽이려 했다고 오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