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9824 0372017081239699824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도도님' 지현우, 결국 잃었던 기억 모두 되찾았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지영 기자] 지현우가 어린 시절 기억을 찾았고, 장광은 최종환에 의해 구속 수감된 후 감방에서 심장의 고통으로 쓰러졌다.

12일 밤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홍일군 회장(장광 분)이 구속, 수감됐다.

장돌목(지현우 분)은 윤중태(최종환 분)와 이야기하는 도중 그의 넥타이를 푸르는 모습을 보며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게 됐고 결국 장돌목은 "어릴 때 기억이 났다"며 충격을 받았다.

그럼에도 그는 윤중태에게 "지금도 똑같은 짓을 하고 있다. 도대체 우리 아버지한테 무슨 원한이 있어 그러느냐"며 질문했고 윤중태는 "자네 아버지에게 물어보라"고 말했고 이에 장돌목은 방에서 나왔는데도 충격을 감추지 못하며 "왜 그랬지, 왜 넥타이를 보고 허리띠가 생각났지"라며 고민에 빠졌다.

윤중태는 장판수(안길강 분)에게 "당신 아들이 날 번거롭게 한다"며 "잘 생각해. 잘 키운 아들 잃을 수는 없잖아"라며 협박했다. 그가 장판수를 보고 나오는 순간을 장돌목과 마주쳤고 장돌목이 왜 왔느냐고 묻자 그는 "위로해주려고 왔다"며 자리를 피했다.

범죄현장에서 나온 혈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준희는 "죽은 김순천씨 손에 베인 자국이 있었다. 그 혈액과 당신 밀실에서 나온 혈액이 100% 일치한다" 말했다. 홍일군은 "김순천이 누군지는 모르지만 제이라는 놈하고 관련 있는 것 아닐까"라며 뻔뻔하게 부인했다.

결국 수사팀은 본격적으로 음성변조를 하며 수색에 나섰다. 그에 따라 이창호가 속아서 한국에 귀국했다. 장돌목은 이창호에게 "이창호 선생님, 홍일군 회장님이 모셔오라고 했다"며 그를 데리고 갔다.

보고를 들은 윤중태는 "이렇게 눈 앞에서 홍회장을 또 놓아줘야 하냐"며 분통을 터뜨렸지만, 그런 윤중태의 앞에 서류가 도착했다. 알고 보니, 장돌목이 그의 사무실로 자료를 부쳤던 것. 이에 장돌목은 "홍일군 잡을 수 있는 것"이라며 만족감을 한껏 드러냈다.

홍일군은 자신의 지문이 있는 대포폰을 보고 말문이 막혔고 "이철호 본부장이 귀국했다"는 한준희의 말을 듣자 충격에 빠졌다. 결국 홍일군은 구속, 수감되었다.

홍미애는 최태석에게 "윤중태와 무슨 일을 꾸미느냐"며 "내가 궁금한 건 당신이 왜 윤중태하고 은밀하게 그런 이야기를 나눴느냐" 물었다.

홍일군은 윤중태에게 "이제 속이 후련하냐" 물었다. 윤중태는 "아버님은 너무 많은 일을 하셨다"고 말했고 홍일군은 "날 이렇게 만든 건 네 놈이다. 날 찔렀으니 이제 네 놈 차례야. 앞으로 미애가 그룹을 끌고 갈 거다"며 홍미애에게 모든 재산을 상속할 것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홍일군은 홍신애에게 윤중태와 이혼하라고 말했다. 결국 홍신애와 윤중태는 말다툼을 했고 이를 지켜보던 민해원은 비웃었다.

장돌목은 심인성 기억상실증 진단을 받았다. 어린 시절에 받은 스트레스 때문에 그 때의 기억이 떠오르지 않는 것 같다는 의사의 말에, 장돌목은 조금씩 기억이 떠오르고 있다 얘기했다. 그러자 의사는 "방어기제 때문에 기억을 떠올리는 것을 차단하는 거다. 기억을 떠올려보라" 제안했다.

윤중태가 화가 나 컵을 깨자 "검사장님이 다칠 지도 모르잖냐"며 민해원이 말했고 이에 윤중태는 감동을 받은 듯 그녀를 쳐다봤다. 이어 민해원은 윤중태에게 목을 졸려 죽음을 맞게 된 남편을 떠올리며 허리 띠를 꺼내 복수심을 다시 불태웠다.

홍일군은 감옥에서 심장의 고통으로 쓰러졌다. 이어 극심한 고통과 함께 방안에 쓰러진 그에 이어 윤중태는 누군가와 통화하며 "흔적은 남지 않았겠지"라며 알 수 없는 표정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