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9441 1092017081239699441 02 0201001 5.17.9-RELEASE 109 KBS 0

민간에 처음 공개된 사드 레이더…현장 확인 참관기

글자크기
KBS

12일 경북 성주 사드기지 내 전자파 측정 (주한미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부 기자단 공동취재) 정부 관계자, 기자 등 40여 명을 태운 45인승 군용헬기 ‘시누크’가 경북 성주 사드기지 내 공터에 착륙했다. 부지 선정 이래 통행이 엄격히 금지돼온 사드기지가 처음으로 민간인에게 문을 연 순간이다.

12일 국방부와 환경부가 경북 성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에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절차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 확인에는 경상북도와 성주군 김천시 관계자와 기자단이 참석해 사드 전자파·소음 측정을 참관했다.

오전 10시 반경 대구 군 기지에서 출발한 헬기는 10분도 채 안 돼 사드 기지 상공에 도착했다. 헬기 아래로 철판 위에 임시 설치된 사드 발사대가 눈에 들어왔다. 골프장 부지 한쪽 끝이었다.

미군 공여지 외곽은 철조망으로 둘러있었고 골프 코스 곳곳에는 트럭 바퀴 자국이 선명했다. 불과 지난해까지만 해도 성황리에 운영되던 골프장은 잡초와 야생화로 가득했다.

오전 11시 사드기지 내 지원시설 2층에서 기자들을 비롯한 참관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가 열렸다.

국방부의 발주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한 업체 관계자들이 나와 환경영향평가의 개요와 결과에 대해 간략히 설명했다.

이어 토마스 반달 미8군 사령관과 서 주석 국방부 차관이 나와 지난 4월 사드 무단반입 과정에서 일부 군인들이 보인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고개를 숙이며 한국어로 인사한 반달 사령관은 사과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일절 받지 않고 자리를 떴다.

당초 소성리 주민들을 방문해 2차로 직접 사과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의 반대로 취소됐다.

전자파·소음 측정은 오후 1시 반부터 이뤄졌다. 사드 레이더로 이동한 참관단은 오후 2시부터 레이더 100m 거리에서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했다.

사드 발사대가 공개된 적은 있었지만 레이더가 민간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처음 100m와 500m 지점에서는 레이더를 껐을 때와 켰을 때 두 가지 경우 모두 측정했다.

트럭 크기의 직사각형 판 모양인 레이더가 켜지자 ‘지잉’하는 가동소리가 울리며 레이더에 부착된 경광등이 깜빡였다. 국방부 관계자는 “인근 근무자들에게 레이더가 켜졌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신호”라고 설명했다.

레이더를 켜자 전자파 수치가 켜기 전의 10배 가까이 올랐다. 국방부 관계자는 “수치가 올랐다고 해도 여전히 인체에 영향을 미치기에는 미미한 수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레이더에 달린 소형 발전기에서 나는 소음은 가장 가까운 100m 지점에서 50㏈ 수준으로 나타났다. 국방부 관계자는 “대화할 때 나오는 소리 정도”라고 부설했다.

이어 직선거리 500m, 높이 43m 차이 지점인 산등성이로 이동해 전자파와 소음을 같은 방식으로 측정했다. 이 지점은 최저 15도 각도로 쏘는 사드 레이더가 지상과 가장 가까운 지점이다.

전자파 수치는 100m 때보다 외려 낮아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전자파 영향은 거리가 멀어질수록 제곱 배로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소음 수치도 100m 때보다 낮게 나타났다.
참관단은 이후 발사대 인근으로 이동했다. 발사대 두 기는 레이더와 약 700m 떨어진 지점에 있었다. 한 기당 8개인 미사일은 모두 뚜껑이 닫힌 상태였고, 두세 명의 미군들이 총을 들고 경계하고 있었다.

왜 레이더와 발사대가 멀리 떨어져 있느냐는 질문에 국방부 관계자는 “기계는 사람보다 예민하기 때문에 발사대는 최소 500m 이상 떨어져 있도록 한다”고 답했다. 전자파 수치는 역시 미미한 수준이었다.

발사대에 달린 소형 발전기 탓에 소음은 다소 발생했는데 국방부 관계자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끝나고 전기시설을 설치하면 발전기를 쓰지 않기 때문에 관련 소음도 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레이더에서 약 600m 떨어진 지원시설에서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했다. 이날 기지 내부에서 측정한 전자파와 소음은 모두 관계 법령에서 정한 기준치보다 낮았다.

특히 전자파는 100m 지점에서도 전파법 인체보호 기준의 1,000분의 1 수준으로 나타났다.

기지 내부 측정을 마친 뒤 약 8km 떨어진 김천에서 가질 예정이었던 외부 측정은 시위대의 반발 등으로 상황이 여의치 않아 무산됐다.

이슬기기자 (wakeup@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