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9419 0292017081239699419 05 0507002 5.17.1-RELEASE 29 OSEN 34177181

'윤성환 8승-구자욱 3안타' 삼성, 롯데에 13-7 쾌승

글자크기
OSEN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이 막강 화력을 앞세워 롯데를 제대로 두들겼다.

삼성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13-7로 꺾었다. 선발 윤성환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힘겨운 승부가 전개되는 듯 했으나 5회 빅이닝을 장식하며 통쾌한 역전승을 장식했다.

반면 롯데는 2회까지 5-0으로 앞서 갔으나 선발 송승준이 갑자기 무너지면서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송승준은 개인 통산 1100탈삼진을 달성했으나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제대로 웃지 못했다.

선취점은 롯데의 몫이었다. 1회 무사 2,3루서 손아섭이 우월 3점 아치를 터뜨리며 3점을 먼저 얻었다. 3-1로 앞선 2회 김사훈의 좌전 적시타와 전준우의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2점 더 달아났다. 1회 박해민의 좌월 솔로 아치와 2회 상대 폭투로 2점을 만회한 삼성. 5회 무려 8점을 뽑아내며 전세를 뒤집었다.

1안타 2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은 삼성은 이승엽의 유격수 앞 땅볼과 상대 폭투에 힘입어 4-5까지 따라 붙었다. 계속된 1사 2,3루서 조동찬이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냈다. 주자 모두 홈인. 6-5로 전세를 뒤집은 삼성은 박해민의 좌익수 키를 넘기는 2타점 3루타를 앞세워 8-5로 점수차를 넓혔다.

그리고 김성훈과 구자욱의 연속 적시타로 10-5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삼성은 8회에도 3점 더 보태며 막강 화력을 뽐냈다.롯데는 9회 손아섭의 투런 아치로 2점 더 얻는데 그쳤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7이닝 11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5실점(4자책)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8승째. 박해민은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고 김성훈(4타수 2안타 1타점 3득점), 구자욱(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 조동찬(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또한 뜨거운 방망이를 자랑했다.

반면 롯데 선발 송승준은 4⅓이닝 8피안타(1피홈런) 4볼넷 7탈삼진 7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손아섭은 시즌 15,16호 멀티 아치를 그렸으나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what@osen.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