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9699087 0292017081239699087 05 0507002 5.17.1-RELEASE 29 OSEN 0

‘박종훈 9승+박정권 만루포’ SK, kt 잡고 5할 복귀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김태우 기자] SK가 최하위 kt를 잡고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SK는 1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kt와의 경기에서 상대 실책에 힘입은 득점을 선발 박종훈을 비롯한 투수들이 잘 지키며 8-3으로 이겼다. SK(55승55패1무)는 5할 승률이 다시 복귀하며 5위 넥센과 6위 롯데 추격에 나섰다. 반면 kt(34승71패)는 실책으로 자멸하며 전날 KIA를 상대로 한 끝내기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SK 선발 박종훈은 7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 호투로 시즌 9승째를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이날 콜업돼 친형인 최정 대신 선발 3루수로 나선 최항이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공격 첨병 임무를 했다. 포수 이성우도 멀티히트로 공·수 모두에서 활약했다. 박정권은 승부에 쐐기를 박는 8회 대타 만루포로 KBO 리그 역대 18번째 9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에 도달했다.

kt는 로치가 6이닝 4실점(3자책점)을 기록했으나 타선 및 수비 지원을 받지 못해 외국인 최다 연패인 12연패 불명예를 썼다. 이해창이 홈런포 하나를 포함해 2타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선취점은 SK가 냈다. kt의 어설픈 수비를 틈타 3득점했다. SK는 2회 1사 후 김강민이 좌측 담장을 맞히는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2사 2루에서는 이성우의 타구가 3루수 심우준의 글러브를 맞고 튀는 2루타로 이어지며 선취점을 냈다. 점프 캐치 과정이었지만 잡을 수도 있는 타구였다.

기사회생한 SK는 노수광이 몸에 맞는 공으로 기회를 이어갔다. 최항의 우전 적시타 때 1점을 추가했다. 여기서 3루로 뛰는 노수광을 잡으려는 우익수 전민수의 송구가 빗나갔고, 3루수 심우준의 홈 송구도 빠지며 노수광까지 홈을 밟았다.

kt는 4회 선두 윤석민, 1사 후 오태곤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에서 이해창의 좌전 적시타 때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SK는 5회 선두 최항의 중전안타, 이어 로맥의 좌익수 방면 2루타로 무사 2,3루를 만들었다. 로맥의 타구 또한 좌익수 하준호의 글러브에 들어갔다 나왔다. 여기서 최승준의 2루수 땅볼 때 1점을 추가했다.

kt는 7회 이해창의 솔로홈런(시즌 7호)으로 다시 1점을 추격했으나 8회 2사 2,3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불리한 위치에 몰렸다. 2사 2,3루에서 kt는 유한준을 대타로 내 마지막 승부를 걸었으나 SK는 유한준을 거르고 만루작전을 선택한 끝에 8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그러자 SK는 8회 이대수의 안타, 최정과 로맥의 볼넷 2개로 만든 2사 만루에서 대타 박정권이 우월 만루포를 때리며 8-2로 달아나 승리를 예감했다. /skullboy@osen.co.kr

■ 데이터 박스

kt 로치 : 6이닝 104구 10피안타 1볼넷 2탈삼진 4실점(3자책점). 포심 9개(최고 148㎞), 커브 30개(최고 128㎞), 포크볼 5개(최고 142㎞), 투심 60개(최고 148㎞). 외국인 선수 최다 연패 12연패(종전 2010년 한화 카페얀 11연패).

SK 박종훈 : 7이닝 83구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 포심 55개(최고 134㎞), 커브 25개(최고 120㎞), 체인지업 1개(최고 125㎞), 투심 1개(최고 129㎞). 시즌 9승. 개인 한 시즌 최다승 경신(종전 2016년 8승).

SK 최항 : 프로 데뷔 후 첫 3안타 경기.

kt 이해창 :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7홈런, 종전 2016년 6홈런).

SK 박정권 : KBO 18번째 9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 개인 6번째 만루홈런. 개인 2번째 대타 만루홈런(1호 2014년 5월 29일 목동 넥센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